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직원 1인 평균 급여 ‘한국전력기술’ 9228만원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06.15. 10:36: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공기업 가운데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이 가장 높은 기업은 한국전력기술인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www.jobkorea.co.kr)는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5개 공기업(시장형+준시장형)의 2017년 경영공시 자료 중 정규직 직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먼저 2017년 기준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한국전력기술’이 9228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2위에 오른 한국서부발전 역시 9150만원으로 9000만원 이상의 평균 급여액을 기록한 가운데 한국마사회(8979만원), 한국동서발전(8950만원) 역시 1인 평균 급여액이 높은 기업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직원 1인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한국감정원으로 1인 평균 급여가 9536만원에 달했다. 반면 여직원 1인 평균 급여는 한국조폐공사가 843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잡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공기업 35개사의 전체 직원 수는 총 12만1696명으로 2016년 동일기업의 전체 직원 수(11만7511명)보다 3.6% 증가했다. 2017년 기준 직원이 가장 많은 공기업은 ‘한국철도공사’로 직원수가 2만7576명에 달했다. 다음으로 한국전력공사(2만1616명), 한국수력원자력(1만1830명) 순으로 많았다.

지난해 직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한국전력공사’로 직원 690명이 늘었다. 이어 한국철도공사(622명), 한국토지주택공사(383명), 한국수력원자력(367명), 한국수자원공사(216명)도 직원이 많이 증가한 기업으로 꼽혔다. 반면 직원이 감소한 기업은 35곳 중 대한석탄공사(-108명), 한국석유공사(-36명), 한국광물자원공사(-21명) 3곳 뿐이었다.

한편 직원 평균 근속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대한석탄공사’였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대한석탄공사의 직원 평균 근속연수가 22.9년으로 가장 길게 집계된 것이다. 한국조폐공사(22.0년), 한국철도공사(20.3년) 역시 20년 이상의 근속연수를 기록해 상위권에 올랐고,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18.7년),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18.4년), 한국전력기술(17.7년) 순이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지역 특산식품 부산에서 전국 소비자 공략 제주관광공사 여름철 제주 웰니스관광 15선 선…
친환경 감귤 농가 '알락하늘소' 주의보 달라진 성수기 "제주여행시기 여름보다 가을·…
부당 전적 논란 지역농협 직원 복귀 도관광협회 회원사 2분기 회비 전액 면제
대학생이 일하고 싶은 그룹 1위 삼성·카카오 '… 제주중앙지하상가 대한민국 동행세일 참여
매월 둘째 주 목요일은 전통시장 가는 날 '상상초월 당도' 제주 초당옥수수 전국서 인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