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할 말 잃은 청와대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2.28. 17:26: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차 북미정상회담의 결렬에 청와대가 받은 충격이 적지 않아 보인다. 성공적인 회담 결과를 기대하며 100주년 3.1절을 맞아 신한반도 체제에 대한 비전을 내놓을 준비를 하고 있었던 청와대로서는 받아들이기 힘든 결과인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소식이 전해지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곧바로 기자회견을 한 뒤에도 현재까지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침묵하고 있다.

청와대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종전선언 가능성까지 전망하면서 성공적인 회담 결과에 큰 기대를 내비쳤었다.

문재인 대통령도 최근 여러 행사에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미정상회담 진행 상황을 청와대 참모진과 집무실에서 실시간으로 시청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앞서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입장 표명 일정과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 일정 계획을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할 때까지도 문 대통령과의 통화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미정상회담 결렬 소식에 대해 "제가 아베 일본 총리나 문 대통령과 이야기 하지 않았지만 곧 이야기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제주TP, 수출유망기업 39개사 선정 제2공항 공론화 놓고 의원끼리 설전
자치분권 실현… 지방정부 역량 결집한다 '배우자 출산휴가 급여' 5일분 정부지원 한다
2019년 제2차 제주형 예비사회적기업 22곳 지정 제주, 중국시장 성공 모델 이젠 동남아도 노린다
국회의원선거 180일 앞둬 위법행위 예방활동 강화 [월드뉴스] 홍콩 시위 참여 ‘15세 소녀 의문사’ 논…
국회 농림위, 연승어선 바람막이 설치 필요성 공감 국회 농림위 "축산분뇨 관리 강화·지하수 보전대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