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소멸시효에 두 번 우는 범죄피해자 구제해야"
위성곤 의원, 민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살인·아동 성폭력 등 손해배상청구권 소멸시효 연장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3.04. 16:10: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위성곤 국회의원.

살인·아동 성폭력 등 반인륜적 범죄 피해자의 손해배상청구권 소멸시효를 연장하는 법 개정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제주 서귀포시)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민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지난달 28일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위 의원의 개정안은 ▶ 공소시효가 폐지된 반인륜적 범죄피해의 손해배상청구권 소멸시효를 피해자나 그 법정대리인이 그 손해 및 가해자를 안 날로부터 10년, 불법행위가 있은 날로부터 30년으로 연장하고, ▶ 미성년자가 성적 침해를 당한 경우에는 피해자가 성년이 될 때까지 손해배상청구권의 소멸시효가 진행되지 않도록 해 범죄피해자의 권리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위 의원은 "살인·아동 성폭력 등 반인륜적 범죄에 대한 형사소송법상 공소시효는 폐지되었지만, 피해를 배상받기 위한 민사소송에서의 소멸시효는 여전히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특히 아동성폭력 피해자의 경우, 성인이 되고 나서야 문제를 제기하는 경우가 많음에도 현행 민법은 손해배상청구의 소멸시효를 범죄사실을 안 날로부터 3년, 범죄 발생일로부터 10년으로 한정하고 있어, 20~30년 후 가해자의 중형이 확정되더라도 피해배상을 받지 못하는 모순적인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위 의원은 "반인륜적인 범죄의 공소시효는 보완되었지만 민사상 소송에 있어서 소멸시효 제도는 전혀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면서 "강력 범죄 피해자들의 소멸되지 않은 고통과 배상받을 권리를 법이라는 이름으로 소멸시키는 것은 개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국회, 제주 국정감사 추진 4·3특별법 전면개정 공청회 열릴 듯
[월드뉴스] 中 코로나·반중정서에 유학생 80만… 화훼농가 수입 매년 감소… 5년새 '반토막'
제주 '안전망 강화' 코로나19 사각지대 해소 추… 오영훈 의원 "국가사업도 주민투표 가능 법 개…
제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 2명 퇴원…10명 치료… '논란의 연속' 제주형 지역화폐 제대로 발행될…
위성곤의원 민주당 의원모임 '더 좋은 미래' 대… "경영위기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 금리 인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