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발 '필리핀 쓰레기 사태'… "끝이 아니다"
8000t 넘는 압축쓰레기가 아직도 '행방불명'
15개 중간처리업체서 수거… 도내 3곳 포함
제주환경연합 "이제라도 철저한 조사 시행해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3.15. 11:56: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4일 제주시 회천동 제주회천매립장에 압축 쓰레기 뭉치들이 쌓여 있다. 연합뉴스DB

국제적 망신을 초래한 '필리핀 쓰레기 사태'의 출처가 제주산(産) 압축쓰레기인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제2의 필리핀 쓰레기 사태'가 야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아직도 약 8000t에 달하는 압축쓰레기가 행방불명됐기 때문이다.

 15일 제주환경운동연합이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제주시가 2015년 4월 압축쓰레기를 처음 생산한 이후 올해 1월까지 총 8만9270t의 압축쓰레기가 생산됐다. 이중 4만2639t이 중간처리업체에 의해 처리됐고, 나머지 4만6631t은 제주시 회천매립장에 적치돼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중간처리업체에 의해 처리된 압축쓰레기 4만2639t 가운데 상당 부분이 어떻게 처리됐는지 알 수 없다는 점이다. 2만2619t이 시멘트 소성로의 보조연료로 처리된 것 외에 2만20t의 행방은 어디로 갔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들어가면 행방이 묘연한 2만20t의 압축쓰레기 가운데 1만1975t은 최근 논란을 통해 필리핀과 군산항에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그러나 나머지 8045t은 어디에서 어떻게 처리됐는지 알 수 없어 제2의 필리핀 쓰레기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행방불명된 압축쓰레기는 15개의 중간처리업체가 수거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중 3개 업체는 제주도내 업체가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업체들이 압축쓰레기를 소각했다면 법적문제를 떠나 제주시가 공공이 처리해야할 쓰레기를 민간에 떠넘겼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말 그대로 총체적 난국"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행방이 확인되지 않은 압축쓰레기가 어떻게 처리됐는지 철저한 조사를 시행해야 한다"며 "만약 이들 업체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문제가 확인되면 즉각적인 책임을 묻고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도에 대해서는 "도민들이 부끄러워 고개를 들 수 없게 만든 제주도정은 아무런 대책발표도 대응도 하지 않고 있다"며 "계속 회피에만 몰두한다면 결국 제주도의회가 나서 행정사무조사를 통해 이번 쓰레기 사태 전반에 대한 진상을 밝혀낼 수 밖에 없다"며 제주도의회의 행동을 촉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