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불법행위 일삼는 시행사 바로잡아야"
서귀포시 중문동 소재 생활형숙박시설
수분양자 4일 집회… 사용승인 취소 촉구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19. 04.04. 17:12: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 중문동에 들어서는 모 생활형숙박시설 예비 입주자 비상대책위원회는 4일 서귀포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태윤기자

서귀포시 중문동에 들어서는 모 생활형숙박시설 예비 입주자 비상대책위원회는 4일 서귀포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불법을 자행한 시행사와 이를 눈감아준 서귀포시의 행태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중문단지내 들어설 생활형 숙박시설은 2년간 6% 임대 확정 수익 제공이라는 광고로 분양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며 "그러나 수분양자와 계약을 체결한 후 2018년 9월 시공사가 부도가 났지만, 다른 업체가 공사를 진행하고 건물의 보를 철거, 방화벽 및 배연창 문제 등에도 지난 1월 30일 조건부 사용승인이 났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이들은 "최초 분양 당시 8층이었던 건물이 9층으로 변경됐다는 사일을 알게됐다"면서 "8층위 옥상은 수분양자에게 하늘정원 이라는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주변의 경치를 감상하며 쉴수 있는 분양상 아주 강조됐던 부분인데 수분양자들에게 한마디 상의 없이 9층에 관리사무실이라는 명목으로 3개의 객실을 지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분양자와 계약당시 건물과 너무나도 달라진 건물에 입주를 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며 사용승인 취소를 피력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실종된 초등학생 11시간만에 발견 드론 농약 살포 "신기하네"
구좌읍 해안서 폐그물에 걸린 바다거북 구조 제주지역 등교하던 초등학생 실종 수색
제주 전사지 불명 558기… 뒷짐 진 국방부 종이 없는 웹팩스 시스템 확대 운영
제주시, 산지천·월대천 준설 작업 실시 7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토지특성 조사
"도민이 제2공항 문제 해결할 것" "어린이집 근로기준법 준수 여부 점검하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