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고시원 만드나… 일도2동 행복주택 '잡음'
지하 2층·지상 10층 규모… 3~10층은 행복주택
120세대 가운데 74세대가 16㎡… "너무 비좁아"
道 "사회초년생·대학생 등 1인 가구를 위해 추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4.23. 18:11: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행복주택 조감도.

제주시 일도2동에 추진되고 있는 행복주택 사업이 첫 삽을 뜨기 전부터 잡음이 일고 있다.

 23일 제주도에 따르면 현 일도2동 주민센터 부지 2917.4㎡에 '행복주택과 함께 재건축하는 노후청사 복합개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이 사업은 해당 부지에 지하 2~3층·지상 10층 규모로 복합건물을 건립해 1~2층은 일도2동 주민센터, 3~10층은 행복주택 120세대를 조성하는 것이다.

 문제는 행복주택 120세대 가운데 74세대의 규모가 16㎡로 너무 협소하게 조성됐다는 점이다. 비좁은 공간이 오히려 행복주택에 입주하는 대상을 한정시킨다는 것인데, 전문가들은 세대를 줄이더라도 공간을 늘려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현재 국토교통부가 규정한 최저주거기준이 16㎡다.

 도내 한 건축전문가는 "임대료가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겠지만 절반 이상이 16㎡로 비좁게 계획된 것은 문제가 있다"며 "16㎡는 고시원보다 조금 큰 정도이며, 화장실과 싱크대 등을 설치하면 실제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은 더욱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차라리 세대 규모를 조정해 공간을 넓혀 주는 것이 주거복지 실현이라는 행복주택의 목표와 부합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또 다른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주차장 공간 협소 및 보행자 통로 미확보, 승강기 부족 등도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제주도는 당초 일도2동 행복주택의 취지 자체가 사회초년생과 대학생 등 '1인 가구'를 위해 추진되고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시내 원룸 규모가 평균 16㎡이기 때문에 혼자 살기엔 큰 문제가 없다"며 "현재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설계도 공람 기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에는 공청회도 개최할 예정이기 때문에 제기된 의견에 대해서는 충분히 검토를 진행해 수정·보완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화분의 굴욕… 밤 되면 쓰레기통 전락 최근 3년 징계받은 제주 비위경찰만 38명
1년 넘게 도주… 불법이동 中알선책 덜미 크레인에 차량 매단채 고공 농성 이틀째
"비자림로 공사구간서 원앙 번식 확인" "제2공항 예정 부지에 숨골 무더기"
과도한 성욕?… "고유정 이혼소송 때는 언급 없었다 당산봉 이어 수월봉 엉알길도 붕괴 위험
제주서 2살 여아 추행한 50대 실형 "양형 낮다"… 검찰, 제주 여교사 살인사건 항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