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성범죄자·음주운전자 카풀 운전 못한다"
오영훈 의원,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안 발의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6.12. 17:40: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성범죄자나 음주운전자가 승차 공유서비스 카풀 운전을 할 수 없도록 하는 법 개정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영훈 국회의원(제주시을)은 12일 공유경제의 대표적인 서비스인 카풀을 이용하는 국민의 신변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 하에서는 카풀 운전자의 경우 버스나 택시와는 달리 범죄경력·음주운전 이력 조회가 불가능하다.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성추행 등 범죄를 막기 위한 안전장치가 전무한 것이다. 실제 승차 공유서비스 이용자가 늘면서 남성운전자로부터 성추행 당했다는 여성이용자들의 신고도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카풀 앱 서비스에 대해 택시 업계의 반발이 거세 카풀 앱을 이용한 국민 신변안전에 구멍이 있어도 제도 정비가 제때 이뤄지지 못하는 실정이다.

오영훈 의원은 "공유경제도 좋지만 무엇보다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시 돼야 한다"며 "공유경제가 보다 건전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법제화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보잉, 추락사고 여파 딛고 대규모 수주 제주시설공단 설립 필요성 "정부도 긍정적"
감사위 "하수역류 오수 원단위 적용때문 아니" 제주도의회 결산 심사 종료... 52건 시정 요구서 의…
現제주공항 '주공항'-제2공항 '부공항' 분담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보고회 무산
제주시 장마철 수질오염 집중 단속 제주시 탄소포인트제 인센티브 지급
제주시 도시공원내 취사행위 특별 단속 제주시 서부보건소 '다함께 차차차' 치매 예방교실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