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이범호, KBO리그의 영원한 꽃으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9. 08:38: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은퇴를 선언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이범호(38)는 많은 사랑을 받은 선수였다.

 팬들은 그의 꾸준한 모습을 좋아했다.

 2000년 한화 이글스에서 프로 데뷔한 이범호는 풀타임을 뛰기 시작한 2002년부터 리그를 대표하는 내야수로 맹활약했다.

 타격이면 타격, 장타면 장타, 수비면 수비, 부족함이 없는 선수였다.

 그는 매 시즌 두 자릿수의 홈런을 터뜨리며 팬들의 갈증을 시원하게 해소했다.

대표팀에서의 활약도 대단했다. 그는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준우승에 힘을 보태며 펄펄 날았다.

 팬들은 이런 이범호를 '꽃범호'라 불렀다.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이범호는 2010년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 입단하며 큰 기대를 모았지만, 현지 적응에 실패하고 한 시즌 만에KBO리그로 돌아왔다.

 이범호는 친정팀인 한화가 긴축 재정으로 합리적인 계약을 제안하지 않으면서 KIA행을 택했는데, 이 결정으로 많은 비난을 받았다.

 그러나 이범호는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KIA 입단 첫해인 2011년 타율 0.302, 17홈런, 77타점을 기록하며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2012년 경기 중 햄스트링이 찢어지는 부상으로 고난의 시간을 겪은 뒤에도 오뚝이처럼 일어났다.

 재발 위험으로 수비 범위가 줄어들고 발도 느려졌지만, 부족한 부분을 장타로 메웠다.

 그는 2016년 홈런 33개, 108타점을 기록하며 KIA 타선의 중심을 잡았다.

 이듬해엔 고참으로서 KIA의 우승을 이끌며 처음으로 우승 반지를 손가락에 끼웠다.

 전성기가 한참 지난 2018시즌에도 이범호는 101경기에 출전해 20개의 홈런을 때렸다.

 그러나 고질적인 햄스트링 부상은 마지막 고비에서 그의 발목을 잡았다.

 이범호는 지난 4월 27일 키움 히어로즈전을 소화한 뒤 허벅지 통증을 호소하며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고, 더는 회복하기 힘들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범호는 고심 끝에 구단을 통해 18일 은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통산 329개의 홈런을 기록해 이 부문 5위, 19개의 만루홈런으로 1위를 기록 중이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워싱턴, 창단 첫 월드시리즈 1승 남았다 KIA 전 MLB 워싱턴 감독 윌리엄스 선임
프리미어12 엔트리 KBO리그 출신 '눈에 띄네' 플레이오프 1차전 키움 김하성 끝냈다
"다저스 로버츠 감독은 유임" 제31회 제주시장기축구대회..제주시청 우승
PGA 톱 랭커들, 제주서 한판 승부 "가족과 함께 바둑 배워요"
PGA신인왕 임성재, 남자 골프 세계 랭킹 44위 MLB 휴스턴, 양키스에 연장 끝내기 홈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