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강정호, 3루타…2경기 연속 타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9. 11:28: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4년 만에 3루타를 쳤다.

 강정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19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홈경기에 7번 타자 3루수로 선발출전해 3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 1볼넷을 올렸다.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148에서 0.153(111타수 17안타)으로 조금 올랐다.

 짜릿한 장면은 5회 말에 나왔다. 1-4로 뒤진 상황, 무사 1루에서 강정호는 상대좌완 선발 대니얼 노리스의 시속 146㎞짜리 직구를 받아쳐 중앙 펜스 앞까지 날아가는 1타점 3루타를 쳤다.

 디트로이트 중견수 저코비 존스가 몸을 날렸지만, 시속 175㎞짜리 빠른 타구를 잡을 수 없었다.

 강정호가 메이저리그에서 3루타를 친 건, 2014년 7월 12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이후 1천438일 만이다. 강정호는 올 시즌 처음이자, 개인 메이저리그 통산 3번째 3루타를 쳤다.

 강정호는 5회 말에 터진 적시 3루타로 2경기 연속 타점도 올렸다. 강정호의 시즌 타점은 13개로 늘었다.

 그러나 강정호는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는 달성하지 못했다.

 2회 첫 타석에서는 3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7회에는 투수 앞 땅볼을 쳤으나, 상대 투수 빅터 알칸타라의 송구 실책으로 2루까지 도달해 대타 콜린 모란의 안타 때 홈을 밟았다.

 강정호는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볼넷을 골랐다.

 수비에서는 아쉬운 장면도 나왔다.

 강정호는 팀이 1-2로 뒤진 4회 초 무사 2, 3루에서 정면으로 날아온 존 힉스의 타구를 뒤로 흘렸다. 강정호의 포구 실책으로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강정호는 올해 실책 5개를 범했다.

 피츠버그는 2회 터진 조시 벨의 시즌 20호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그러나 3회 역전을 허용하고, 4회 강정호의 실책 등으로 2점을 추가 실점했다.

 7회 모란의 적시타와 케빈 뉴먼의 3루타로 4-4 동점을 만들었지만, 8회 말 등판한 불펜의 핵 카일 크릭이 사사구 2개로 만루 위기에 처한 뒤 브랜던 딕슨의 내야 땅볼로 결승점을 내줘 4-5로 패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워싱턴, 창단 첫 월드시리즈 1승 남았다 KIA 전 MLB 워싱턴 감독 윌리엄스 선임
프리미어12 엔트리 KBO리그 출신 '눈에 띄네' 플레이오프 1차전 키움 김하성 끝냈다
"다저스 로버츠 감독은 유임" 제31회 제주시장기축구대회..제주시청 우승
PGA 톱 랭커들, 제주서 한판 승부 "가족과 함께 바둑 배워요"
PGA신인왕 임성재, 남자 골프 세계 랭킹 44위 MLB 휴스턴, 양키스에 연장 끝내기 홈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