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비자림로 확장사업 철회하고 복원계획 수립하라
제주환경운동연합 19일 논평 발표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6.19. 17:58: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환경운동연합이 19일 논평을 내고 "비자림로 확장사업이 결국 개발을 위한 사업에 불과햇다는 사실이 더욱 명확해지고 있다"며 "지금 당장 사업을 멈추고 파괴된 지역 복원과 보전관리를 위한 계획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비자림로 시민모니터링단' 등의 불과 며칠만의 조사만으로도 이 지역에 다수의 멸종위기종과 천연기념물, 희귀종 서식이 확인됐다"며 "그러나 이런 사실은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조사에서 나타나지 않아 조사내용 전체는 졸속과 부실, 조작으로 이뤄졌다고 밖에 설명할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많은 도민과 국민이 제주도에 바라는 일은 미래세대에게도 청정과 공존이 유효한 제주도를 물려주는 것"이라며 "부디 청정과 공존이 헛구호가 아닌 실현가능한 현실이 될 수 있도록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도의 비자림로 확장공사는 시민단체에서 제시한 환경 훼손 논란과 주민들의 숙원사업 추진 요구 등이 충돌, 지난해 8월 중단됐다. 이후 제주도는 3월 18일 아름다운 경관도로 조성 방침 보완 설계를 마무리하고 재착공에 들어갔으나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의 '소규모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이행조치 명령 요청'에 따라 지난달 31일 공사를 중단하고, 법정보호종 및 희귀식물 등의 서식여부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 중이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렌터카 교통사고 가장 많은 곳은? 제주서 운행 중이던 SUV 차량서 화재
외국인 주민과 함께하는 한가위 한마당 안전한 가을 산행 119가 나선다
추석 기점으로 제주 당분간 맑음 제주 삼양 해상서 물놀이 하던 30대 익사
제주 4일간 추석연휴 사건·사고 속출 "제주, 부적합 가로등·신호등 수리 손놨다"
제주서 같은 집 3번 턴 20대 절도범 실형 제주시 도남서 3중 충돌… 4명 부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