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원팀' U-20 월드컵 태극전사 포상금 2천여만원 '균등' 지급
2009·2013년 U-20 8강 진출 때 전통 따라…축구협회 이사회서 승인 예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6. 09:18: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주전과 비주전을 가리지 않고 하나가 돼 한국 남자축구 사상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최고 성적인 준우승 쾌거를 이뤘던 리틀 태극전사들이 포상금도 '원팀'(One Team)답게 균등하게 받게 됐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26일 "정정용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감독, 선수단장을 맡았던 김판곤 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의 의견과 기존 관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준우승 성적을 낸 U-20 대표팀 선수에게 격려금을 균일하게 지급하기로내부 방침을 정했다"고 전했다.

 포상금 균등 배분안은 조만간 열리는 축구협회 이사회 승인 절차를 걸쳐 최종 확정된다.

 이에 따라 U-20 월드컵에 참가했던 선수 21명은 각각 2천만원 안팎의 포상금을 받을 전망이다.

 앞서 정몽규 축구협회장은 U-20 월드컵 준우승 쾌거를 이룬 리틀 태극전사들을 위해 특별 찬조금으로 10억원을 기부했고, 이 중 6억원을 선수단 포상금으로, 나머지 4억원을 이들 선수를 배출한 초중고교에 격려금 형태로 지원하기로 했다.

 준우승 포상금을 선수들의 출전 시간과 기여도 등에 따른 '차등 지급' 방식이 아닌 '균등 지급'으로 배분하게 된 건 U-20 월드컵 8강 성적을 냈던 2009년 이집트 대회와 2013년 터키 대회 때 선수들에게 균일하게 지급했던 전례를 참고했다.

 성인 대표팀에서도 4강 신화를 창조했던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선수들에게 포상금 1억원을 똑같이 준 적이 있다.

 특히 이들 선수가 앞으로 성인 대표팀에서도 한국축구의 주축으로 '원팀'을 이룰 것이라는 점도 반영했다.

 U-20 월드컵에서 2골 4도움 활약으로 대회 최우수선수(MVP) 격인 골든볼을 수상했던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도 "원팀이 되면 어떤 상대라도 이길 수 있다 는 걸알게 됐다. 우리는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원팀이었고, 그렇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낼수 있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워싱턴, 창단 첫 월드시리즈 1승 남았다 KIA 전 MLB 워싱턴 감독 윌리엄스 선임
프리미어12 엔트리 KBO리그 출신 '눈에 띄네' 플레이오프 1차전 키움 김하성 끝냈다
"다저스 로버츠 감독은 유임" 제31회 제주시장기축구대회..제주시청 우승
PGA 톱 랭커들, 제주서 한판 승부 "가족과 함께 바둑 배워요"
PGA신인왕 임성재, 남자 골프 세계 랭킹 44위 MLB 휴스턴, 양키스에 연장 끝내기 홈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