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인감증명서와 본인서명사실확인서
김도영 수습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7.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도장은 개인이나 단체의 이름을 새겨 찍는 도구로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모두 하나쯤 가지고 있을 것이다.

도장 중 특별히 행정청에 사전신고하여 등록한 도장을 '인감'이라고 부른다. 행정청이 신고한 본인의 인감임 증명해 주는 '인감증명서'는 부동산·자동차 매도 등 각종 거래, 계약, 대출 등에 널리 쓰이고 있다.

그러나 하루에 한 번은 인감제도로 인해 불편을 겪는 민원인을 만나게 된다. 자주 사용하지 않는 인감이다보니 어떤 도장이 인감인지 모르거나, 인감을 분실하여 변경해야 하거나, 간혹 인감 신고한 적이 없는 것을 중요한 거래를 앞두고 발견하는 경우도 있다.

이때, 인감증명서 대신 본인서명사실확인서를 안내하고, 본인서명사실확인서를 발급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 있지만, 아직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 실정이다.

'본인서명사실확인서'는 인감제도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2012년에 도입된 제도이다. 인감증명서와 효력은 동일하지만, 사전에 서명을 등록할 필요가 없고, 본인이 신분증을 지참하여 전국 시·군·구 및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서명하고 바로 발급 받을 수 있다. 이는 실물 도장을 제작, 보관해야 하는 번거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대리 발급이 불가능하고, 정확한 용도와 위임받는 사람 등의 내용을 기재하여 발급하므로, 거래의 안전성을 도모하고 부정발급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도입 7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수요가 많지 않은 실정이다. 거래 관계에 서명이 보편화되어 가고 있는데 본인서명사실확인서도 함께 널리 알려져, 보다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송지선 서귀포시 대륜동주민자치팀>

오피니언 주요기사
[진승현의 건강&생활]올해는 꼭 성공해야 할 다… [열린마당]18세 새내기 유권자의 힘
[좌정묵의 하루를 시작하며]새해의 덕담과 다… [열린마당]겨울철 심근경색·뇌졸중 요주의
[열린마당]건설근로자 퇴직공제제도·근로자법… [홍정호의 문화광장] 예술을 통한 변화
[열린마당]제주 역사문화유산 해신제로 초대 [열린마당]구좌119센터 소방실습을 마치며
[열린마당] 쓰레기통 속의 보물을 찾아라 [양영철의 월요논단] 18세의 신인 정치인을 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