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인감증명서와 본인서명사실확인서
김도영 수습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7.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도장은 개인이나 단체의 이름을 새겨 찍는 도구로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모두 하나쯤 가지고 있을 것이다.

도장 중 특별히 행정청에 사전신고하여 등록한 도장을 '인감'이라고 부른다. 행정청이 신고한 본인의 인감임 증명해 주는 '인감증명서'는 부동산·자동차 매도 등 각종 거래, 계약, 대출 등에 널리 쓰이고 있다.

그러나 하루에 한 번은 인감제도로 인해 불편을 겪는 민원인을 만나게 된다. 자주 사용하지 않는 인감이다보니 어떤 도장이 인감인지 모르거나, 인감을 분실하여 변경해야 하거나, 간혹 인감 신고한 적이 없는 것을 중요한 거래를 앞두고 발견하는 경우도 있다.

이때, 인감증명서 대신 본인서명사실확인서를 안내하고, 본인서명사실확인서를 발급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 있지만, 아직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 실정이다.

'본인서명사실확인서'는 인감제도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2012년에 도입된 제도이다. 인감증명서와 효력은 동일하지만, 사전에 서명을 등록할 필요가 없고, 본인이 신분증을 지참하여 전국 시·군·구 및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서명하고 바로 발급 받을 수 있다. 이는 실물 도장을 제작, 보관해야 하는 번거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대리 발급이 불가능하고, 정확한 용도와 위임받는 사람 등의 내용을 기재하여 발급하므로, 거래의 안전성을 도모하고 부정발급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도입 7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수요가 많지 않은 실정이다. 거래 관계에 서명이 보편화되어 가고 있는데 본인서명사실확인서도 함께 널리 알려져, 보다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송지선 서귀포시 대륜동주민자치팀>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기현의 편집국에서] 본격 피서철 제주, ‘안전’… [열린마당]생물 다양성의 이해
[주간 재테크 핫 이슈] 기준금리 인하와 배당주 [김태윤의 목요담론]책 읽기와 스크린 읽기
[열린마당]삼도119센터 소방실습을 마치며 [강종우의 한라시론]해녀의 마음
[열린마당]알쏭달쏭한 주민세 [이종실의 하루를 시작하며]'· ' 모음 살리기에 우…
[열린마당]농업에 사회적 가치를 입히다 [허상문의 에세이로 읽는 세상]그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