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전통시장 활성화 보조금 편취 일당에 실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30. 11:44: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원되는 보조금을 편취한 일당들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제주시 민속오일시장 육성사업단장 최모(54)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아울러 같은 혐의로 기소된 전 세화오일시장 육성사업단 사무처장 홍모(41)씨에게는 징역 6월, 전 세화오일시장 육성사업단장 변모(66)씨에게는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최씨는 2016년 12월 세화오일시장 육성사업단이 추진하는 '디자인 거리 조성 및 경관 조명 설치사업'의 입찰공고가 나오자 사무처장인 홍씨에게 입찰 참가 자격을 바꾸도록 지시한 후 평소 친분이 있는 A업체가 선정될 수 있도록 해 1억7000만원의 보조금을 수령하는 등 총 4차례에 걸쳐 1억4085만원 상당의 국고보조금을 거짓 신청이나 그 밖에 부정한 방법으로 교부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최씨와 홍씨의 범행 수법 및 경위, 편취 규모 등에 비춰 범행의 죄질이 불량하고, 피해도 회복되지 않았다"며 "다만 변씨의 경우는 피해자를 위해 1000만원을 공탁하고 범행의 가당 정도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애월읍 창고 지게차서 화재 발생 제주해경, 500t급 신조함정 배치
제주 24일 오후까지 비… 25일 맑음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를"
"국회가 제주4·3과 여순사건 해결 나서야" 독거실 위해 자해까지… 제주교도소 '포화'
음주폐해 예방의 달 행사 '같이하는 삶, 가치있는 … 탈의실 몰래 촬영 중국인 유학생 벌금형
성읍서 60대 여성 차에 치여 숨져 4·3수형생존인 "준 적 없는 좁쌀 때문에" 2차 재심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