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절도 행각 중국인 일당 실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01. 11:38: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무사증으로 제주에 입국한 뒤 수 천만원대 절도 행각을 벌인 중국인 일당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특수절도와 특수절도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중국인 A(29)씨와 B(27)씨에게 각각 징역 4년, C(24)씨에게는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A씨 등은 무사증 제도를 이용해 지난해 12월 26일 중국 상하이 푸동공항에서 제주로 입국했다. 이어 다음날 오후 7시20분쯤 서귀포시 대정읍 소재 2층 주택에 침입해 현금 100만원을 절취하고, 8일 후인 올해 1월 5일 오후 8시52분쯤에는 제주시 한림읍 명월리의 한 주택에 침입해 시가 2100만원 상당의 고급시계를 갖고 나오는 등 총 4차례에 걸쳐 약 27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기소됐다.

 이 밖에도 이들은 올해 1월 8일 제주시 애월읍 하귀리 소재 주택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다 집주인에게 발각돼 도주하는 등 2차례 미수에 그친 혐의도 있다.

 재판부는 "중국에 거주하는 피고인들이 제주에 원정을 와서 단기간 내에 여러 주택에 침입해 귀중품을 절취하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특히 범행으로 인한 피해도 회복되지 않았을 뿐더러 C씨 외에 다른 피고인들은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실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지난해 제주지역 졸음운전 교통사고 '174건' 제주도 '동네조폭' 기승… 갈수록 증가 추세
'코로나19' 추석연휴 제주 방역 최전선은 '전쟁' 추석날 구름 사이로 둥근 보름달
검찰, 오일장 인근서 여성 살해 20대 구속기소 장애인스포츠센터 공사 탓에 제주 월대천 '바…
"구급차 가로막으면 5000만원 벌금입니다" 제주 학교 비정규직 노조 11월 총파업 예고
제주 학교비정규직 "국가 돌봄체계 구축 법제… "공공부문 비정규직 명절 차별 철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