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빠진 태풍 지원 대책…정부 지원 감감
농림부, 태풍 '링링' 연달아 피해복구 대책회의
제주, 장마 등 이중고에도 도내 농산물 대책 무언급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9.16. 22:37: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본 제주 지역 농산물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 대책 상당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피해를 본 제주 농산물들이 겨울에 출하되는 것들이어서 생산량에 미치는 영향 등 정확한 피해 집계에 시간이 걸린다는 이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태풍 '링링' 피해복구 대책회의를 연이어 개최하고 있다. 그러나 육지부 농산물 피해 관련 대책만 나왔을 뿐 장기간 장마에 이어 태풍 피해까지 이중고를 겪은 제주 지역 농산물 대책은 언급되지 않았다.

16일 농림부의 태풍 '링링' 피해복구 대책회의에서 농림부 차관은 충남과 전남 해안지역의 벼 농사 피해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정책적 지원방안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농림부는 이보다 앞서 지난 9일에는 태풍 '링링' 통과 후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된 사과·배 등 과수 농가에 대한 피해 복구와 다각적인 지원 대책을 내놨다.

수확기에 피해를 입은 농산물과 달리 제주지역 밭작물의 경우 대부분 파종단계에서 피해를 입어서 피해 특성과 규모를 따지는 게 쉽지 않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농림부 관계자는 지난 10일 "피해면적과 피해입은 작물의 대체파종 가능 여부, 가을작기 작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대책을 마련해야 하므로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다"며 "우선은 피해 복구와 배수로 정비 등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FIFA 회장 “무관중·무중계 경기 실망” 2공항 공론화 놓고 제주도의회 행감 첫날부터 파열…
"내국인 관광객 통계 신뢰성 떨어져" "풀뿌리 민주주의 시대에 '관치시대' 관행 여전"
제주특별자치도 대한민국 SNS 대상 '최우수상' 외국인 고용업장 1곳당 평균 2건 이상 '법 위반'
제주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가족 동반 정착률 52% "이어도 해역 수온 오르면 우리나라 겨울 따뜻"
"제주 도시계획 심의 '통과의례' 전락" "성 주류화 정책 성공, 성평등정책관-여성정책과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