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오의삼 서예가 소암기념관서 두 번째 개인전
'희수에 만난 고전의 향기' 주제 9월 21~25일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9.1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남헌 오의삼 서예전 출품작.

제주의 남헌(南軒) 오의삼(吳義三)(사진) 서예가가 희수(喜壽, 77세)를 기념해 이달 21~25일 서귀포시 소암기념관에서 두 번째 개인전을 연다.

'희수에 만난 고전의 향기'란 이름을 단 이번 전시에는 전서, 예서, 해서, 행서, 초서, 국한문혼서 등 여러 서체를 망라해 논어, 맹자, 노자, 열자, 채근담, 명심보감, 서경 등 고전에서 찾은 삶의 지혜를 담은 글귀를 선보인다. 추사 김정희, 면암 최익현 등 제주 유배인들의 애절한 한시와 이백, 정몽주, 송시열, 이색 등 선인들의 숨결도 묵향에 담아낸다.

초등 교장을 지낸 남헌 선생은 44년간 교직에 몸담은 뒤 2006년 퇴임했다. 제주도미술대전 초대작가로 서귀포서예가협회 회장, 제주이문서회 회장 등을 지냈다.

그는 "희수의 나이에 이르렀지만 하늘이 허락해 준다면 옛 서예인들의 서법을 더 배우고 계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개막 행사는 첫날 오후 5시에 열린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신화 콘텐츠 스토리 공모 한민규씨 대상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61)각명비-…
살아있는 제주 바당에 머문 마음의 풍경 제주 김만덕기념관 6월 18일부터 관람 가능
국립제주박물관 '기타 울림' 공연 제주 190석 '대극장'에 유료 초청공연 방식 고심
제주합창단 지휘자 선발 '무산'… 하반기 재공… 국립제주박물관 '태풍고백' 전시 해설·특강
제주 4월을 새겨온 문학… 70여 년 역사를 담다 그립고 그리운 달빛의 기억 안고 서귀포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