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최근 제주경제, 관광객이 살린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제주지역 실물경제 동향 발표
고용률·실업률 개선… 건설·제조업은 침체 여전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9.18. 16:13: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근 제주경제가 건설경기 침체 속에서도 관광산업 수요에 힘입어 '균형'을 잡고 있다. 제주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이 늘며 제주지역의 소비가 증가하고 고용 상황도 다소 개선됐다.

18일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최근 제주지역 실물경제 동향'에 따르면 2/4(4~6월)분기 신용카드 사용액 증가율은 음식점, 소매업 등에서 전년 동기 대비 1.0% 늘었다.

산업별로는 관광산업의 경우, 여름휴가철 일본관광 대체 수요에 힘입어 8월 중 내국인 관광객을 중심으로 크게 늘며 제주경제에 큰 도움을 줬다. 8월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6%p(내국인 8.1, 외국인 32.2) 상승했다.

농축수산업의 농산물 출하액은 하우스 감귤 가격 상승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에 견줘 5.9%p, 수산물 출하량은 양식광어와 멸치를 중심으로 22.8%p 늘었다. 8월 중 고용률(68.6%)과 실업률(1.5%) 역시 전년도 보다 개선됐다.

그러나 8월 중 소비자심리지수는 96.6으로 전월 100.2에 견줘 3.6p 하락했다. 대형마트의 경우는 지난해에 견줘 6월 -9.6%p, 7월 -11.8%p를 기록하며 줄곧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면세점도 분기별 30%대의 성장을 보였지만 이번 2/4분기에서는 21.0%p로 성장폭이 조금 줄었다. 슈퍼마켓·잡화점·편의점의 매출도 올 들어 상승폭이 미미하다.

7월 중 건축착공 및 허가면적도 주거용을 중심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6월 건축수주액은 5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4%를 기록했다. 제조업과 수출도 부진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 오름 가치 보전해요" 제주 한의학 알려 일본 관광객 유치
돼지고기 도매값 1㎏당 4천원대 하락 "제주, 이상기후 대비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필수"
잇단 태풍에 9월 제주바다도 '흉작' 제주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기업 파트너십 간담회 …
중국 대형 인센티브 관광객 잇따라 제주 방문 농협 편의점 개장에 소상공인 불만
5년간 제주서 저소음운항절차 위반 12건 적발 제주항공 워킹맘 힐링 프로그램 시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