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험담 이유 흉기 휘두른 中불법체류자 실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9.20. 13:21: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자신을 험담한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두른 30대 중국인 불법체류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런모(33)씨에게 징역 2년 6월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런씨는 지난달 7월 7일 오후 7시50분쯤 제주시 연동 소재 자택에서 또 다른 중국인 불법체류자 주모(21)씨에게 3차례에 걸쳐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 사건으로 주씨는 10주간의 치료를 요하는 부상을 입었다.

 조사 결과 런씨는 평소 일자리 문제로 자신을 험담한 또 다른 중국인 불법체류자 짱모(33)씨와 전화로 다툼을 벌이던 중, 짱씨가 주씨를 포함해 3명을 데리고 자신의 집에 찾아오자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나타났다.

 재판부는 "흉기를 휘두른 점, 피해 정도 등에 비춰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며 "다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범행 후 정황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왜 쳐다봐"… 후배 폭행 30대 벌금형
라민우 불법 녹취록 유출·보도 항소심도 유죄 해경은 '부실수사'… 업체는 '안전불감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