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미래전략 2020년 설계 본격 착수
'4차 산업 혁명 친화적 탄소 없는 섬, 제주'
346억 규모 56개 신규사업 예산반영 검토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9.22. 09:30: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내년부터 제주특별자치도의 미래전략 실천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4차 산업 혁명에 대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4차 산업 혁명 친화적 탄소 없는 섬, 제주'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제주도의 이 계획은 UN의 지속가능한 발전목표(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와 국내외 여건 등을 감안해 지속가능성에 방점을 둔 미래전략의 일환이다.

 제주도는 이를 위해 지난 3월과 8월, 도민 체감형 정책 발굴을 위한 제주그린빅뱅 포럼을 개최했다.

 아울러 8월에는 제주특별자치도 산학연관 소통공감 협의회를 개최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으며, 9월에는 공무원 및 유관기관 직원 등에 대한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 특별교육도 실시했다.

 특히 '탄소 없는 섬 제주' 조성을 위한 실행력을 제고하고 4차 산업혁명 대응 생태계를 더욱 견고히 할 필요성이 있다는 판단 아래 약 346억2000만원 규모의 56개 신규사업을 발굴해 2020년도 예산반영 검토 작업을 진행 중이다.

 현재 검토 중인 사업은 카본프리아일랜드 도민 아카데미 개설, 규제자유특구 발굴 및 지원, 블록체인기반 도민 신분인증 플랫폼 구축, 사물인터넷(lot) 기반 기상 관측망 구축, 제주통합 데이터 센터 구축 등이다.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도민 공감대를 바탕으로 2020년 1월부터 '4차 산업 혁명 친화적 탄소 없는 섬 제주 조성'을 향한 정책과 투자를 속도감 있게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며 "관련 사업 발굴과 예산반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희룡 도지사는 지난 17일 열린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통해 "정부도 미래성장동력확충을 위해 확장적 재정을 권장하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확장재정을 편성하라"고 주문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제주TP, 수출유망기업 39개사 선정 제2공항 공론화 놓고 의원끼리 설전
자치분권 실현… 지방정부 역량 결집한다 '배우자 출산휴가 급여' 5일분 정부지원 한다
2019년 제2차 제주형 예비사회적기업 22곳 지정 제주, 중국시장 성공 모델 이젠 동남아도 노린다
국회의원선거 180일 앞둬 위법행위 예방활동 강화 [월드뉴스] 홍콩 시위 참여 ‘15세 소녀 의문사’ 논…
국회 농림위, 연승어선 바람막이 설치 필요성 공감 국회 농림위 "축산분뇨 관리 강화·지하수 보전대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