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수산물 산지 위판장 위생여건 개선해야"
갈매기·생쥐 차단하는 방조·방서 시설 등 시설 부실
박완주 의원 "수협중앙회·해양수산부 장기적 로드맵 수립해야"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10.09. 15:02: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수산물 위판장 10곳 중 9곳이 갈매기·생쥐를 차단하는 그물망이나 관련 시설이 아예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완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천안을)이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222개의 위판장 중 65%에 달하는 144개소는 냉동, 냉장, 저빙, 오폐수 등의 위생시설을 단 1개도 갖추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폐쇄형이 아닌 개방형 위판장의 경우 157개소 중 8개소를 제외한 149개소는 갈매기 등의 조류나 쥐와 같은 설치류를 차단할 수 있는 그물망이나 관련 시설이 아예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지역은 산지위판장 10곳 중 저온·위생시설이 없는 곳이 3곳, 방조·방서 시설이 없는 곳은 9곳인 것으로 확인됐다.

산지위판장은 국내에서 생산된 수산물이 유통되는 첫 관문으로 연근해 수산물의 경우 약 80%이상이 산지 위판장을 통해 출하된다.

박 의원은 "위판장은 첫 번째 유통단계인 동시에 어획물의 가격이 결정되는 공간이기 때문에 신선도 및 위생 관리가 필수적"이라며 "단기간에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수협중앙회와 해양수산부는 장기적인 로드맵을 수립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4·3사건 희생자·유족증 신청 1만명 돌파 [월드뉴스] FIFA 회장 “무관중·무중계 경기 실망”
2공항 공론화 놓고 제주도의회 행감 첫날부터 파열… "내국인 관광객 통계 신뢰성 떨어져"
"풀뿌리 민주주의 시대에 '관치시대' 관행 여전" 제주특별자치도 대한민국 SNS 대상 '최우수상'
외국인 고용업장 1곳당 평균 2건 이상 '법 위반' 제주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가족 동반 정착률 52%
"이어도 해역 수온 오르면 우리나라 겨울 따뜻" "제주 도시계획 심의 '통과의례' 전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