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더 커지는 제주' 2019 세계제주인대회 12일 '팡파르'
국제컨벤션센터·도 일원서 사흘간 일정
국내 거주 사할린동포·출향해녀 등 참가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0.10. 15:21: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 커지는 제주, 글로벌 제주인 하나 되다!'를 주제로 하는 '2019 세계제주인대회'가 12일 탐라문화제 거리퍼레이드 참가를 시작으로 펼쳐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전 세계 20개국 580여명의 재외도민 참가자들이 고향 제주를 방문해 도민들과 화합의 자리를 함께 하면서 제주인의 정체성을 재확인하고 제주의 미래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2019 세계제주인대회'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도 일원에서 14일까지 3일간 열린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일제강점기 말에 강제 징용돼 사할린으로 이주해야만 했던 재외동포들 중 안산·오산에 거주하는 제주 출신 동포 31명, 사할린 마카로프 한인회장을 비롯한 6명의 사할린 거주 재외동포가 참가할 예정이다. 또 생활고를 해결하기 위해 부산, 경남, 전남 어촌 마을로 떠난 해녀 32명도 이번 대회에 함께 한다.

 올해 처음 열리는 세계제주인대회는 발표자와 연사 대부분을 국내외 재외도민 중에서 선정했다는 점이 큰 특징이다. 대학교수, 문화예술 분야 종사자, 공무원, 기업가, 한인회 임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재외도민이 직접 자신의 성공담을 들려주고, 차세대 제주인들에게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게 된다.

 제주자치도는 이번 행사를 통해 일본, 미주, 호주, 중국 등 기존 재외도민회가 활발한 활동을 하는 국가 이외에도 새로운 지역에서 재외도민회가 결성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최대한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첫 대회를 내실 있게 운영해 차기 세계제주인대회에도 재외도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네트워크를 이어가도록 진행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해외 현지 도민회 중 가장 활발하고 왕성하게 활동을 펼치는 지역에서'찾아가는 세계제주인대회'를 개최한다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FIFA 회장 “무관중·무중계 경기 실망” 2공항 공론화 놓고 제주도의회 행감 첫날부터 파열…
"내국인 관광객 통계 신뢰성 떨어져" "풀뿌리 민주주의 시대에 '관치시대' 관행 여전"
제주특별자치도 대한민국 SNS 대상 '최우수상' 외국인 고용업장 1곳당 평균 2건 이상 '법 위반'
제주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가족 동반 정착률 52% "이어도 해역 수온 오르면 우리나라 겨울 따뜻"
"제주 도시계획 심의 '통과의례' 전락" "성 주류화 정책 성공, 성평등정책관-여성정책과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