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 한국당 의원들 추가 소환 통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10. 18:13: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추가로 소환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국회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된 한국당 의원 일부에게 출석 요구서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소환 대상 의원 수나 소환 요구일은 확인되지 않았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말 한국당 의원들을 처음 소환하면서 약 3주에 걸쳐 수사대상 한국당 의원 60명을 소환할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검찰이 지난달 말 20명, 이달 4일 17명에게 출석요구서를 발송한 점에 비춰볼 때 이번에는 나머지 23명에게 출석을 요구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까지 수사대상 한국당 의원은 아무도 검찰의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다만 의원 신분이 아닌 황교안 대표가 이달 1일 검찰에 자진 출석했으나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고 귀가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정감사 일정이 마무리된 이후 검찰에 출석할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충돌로 수사 대상이 된 국회의원은 모두 110명으로, 한국당 60명, 더불어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문희상 국회의장) 등이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발언 깊이 반성" 탁현민 "야만의 시대 조국의 상처 위로하고 싶다"
文대통령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 할 수 없다" 검찰개혁 '서초동 촛불' 여의도로
유시민 "조국 사퇴해도 검찰 수사-왜곡보도는 계속" 검찰 '윤총경 유착 의혹' 경찰청·수서서 압수수색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뇌종양 진단 "왜 못지켰나" 조국 사퇴 민주당 기류 '심상치 않다'
이철희 "한심한 정치 부끄럽다" 총선 불출마 조국 일가 의혹 검찰 수사 어떻게 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