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새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장에 부동석씨
제35대 회장선거에서 대의원 만장일치로 선출돼
전임 회장 잔여 임기 2021년 2월까지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19. 11.07. 14:56: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부동석 부회장이 7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제주도관광협회 회장 보궐선거에서 당선되며, 최근 사퇴한 김영진 전 회장의 잔여 임기인 2021년 2월까지 회장직을 수행한다.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장 보궐선거에서 부동석(54) 도관광협회 부회장이 당선됐다.

도관광협회는 7일 오후 제주웰컴센터 웰컴홀에서 2019년도 임시 대의원총회를 열고 부동석씨를 제35대 제주도관광협회장으로 선출했다.

이 날 열린 총회에는 대의원 172명 가운데 위임장 34명을 포함해 총 154명이 참석했고, 이들은 만장일치로 부 회장 선출에 동의했다.

도관광협회의 선거 규정에 따르면 단독 출마인 경우 대의원 과반수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당선된다.

이에 따라 부회장은 김영진 전 회장의 잔여 임기인 2021년 2월까지 회장직을 맡는다.

부 신임 회장은 "남은 잔여 임기동안 제주관광업계가 직면한 어려움과 경쟁력 강화에 맞춰 구체적인 전략을 실천해 나가겠다"며 "가칭 '여행업 경쟁력 강화 위원회'의 정기적인 운영을 통해 대형업체와 도내 영세업체간 상생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 업계가 패키지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도록 마케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숙박시설 공급과잉 문제해결 대책, 렌터카 총량제 지원 등 업계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각종 불합리한 규제를 발굴·개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8년 여간 부회장직을 수행하면서 쌓은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현재 직면한 제주관광의 어려움을 극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부 회장은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출신으로, 2011년부터 도관광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경제 주요기사
신세계 제주 시내면세점 진출 잠정 연기 '재난지원금 약발' 제주 소상공인·전통시장 경…
"제주흑돼지 경매가로 온라인서 직거래한다" "제주항공 정신으로 위기 넘어 도전할 것"
2020년산 햇마늘 정부수매 조기 착수 휴가철 앞두고 고민에 빠진 제주관광
시멘트 공급 중단 사태… 협의점 찾지 못해 제주항공 호국보훈의 달 국내선 할인 확대
긴급재난지원금에 돼지고기·한우 '금값' "제주한우 저렴하게 맛보세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