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도내 발달·뇌병변 장애인 10명중 7명 자립 불가능
제주국제대학교 지난 8~9월 장애인 욕구조사
외출시 가장 큰 어려움 '동반자가 없어' 44%
일상생활서 '남의 도움이 필요하다' 답변 88%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9. 11.17. 11:14: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내 발달 및 뇌병변 장애인 10명 가운데 7명이 복지서비스를 지원해도 자립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장애인 생활시설 입소자 가운데 절반 정도가 건강상태가 나빠져 입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도영 교수(제주국제대학교 사회복지학과)가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제주에 맞는 지속 가능한 제주형 모델 개발을 위한 장애인들의 욕구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제주도내 발달 및 뇌병변 장애인들이 생활하면서 가장 큰 어려움은 '가족간의 돌봄 문제'가 38%로 가장 높게 나왔고 외출시 가장 큰 어려움은 '동반자가 없어서' 44% , 일상생활에서 '남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답변은 88%로 나타났다.

건강상태가 나빠지면 장애인 생활시설(유로, 무료)입소한다가 58%, 복지서비스를 지원해도 자립이 어렵다는 응답은 71%를 차지했다.

통합돌봄 우선 사업으로는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등 돌봄지원이 39%가 가장 높았고 생활지원 23%, 안전주거지원 18%로 나타났고 장애인 일시보호 24시간 긴급돌봄 지원은 80%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장애인 건강주치의 제도 및 장애인 친화건강검진기관 확대 지원 등 돌봄과 보건·건강 원스톱 서비스 연계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욕구 조사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정책대상자인 발달 및 뇌병변 장애인 중 장애인 생활시설 입소대기자 115명과 장애인 생활시설에 거주하는 장애인 419명 등 총 53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2개월간 연구담당자와 사전에 교육을 받은 설문조사원이 대상자 가정 및 시설을 방문해 1:1 면접조사를 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이번 욕구조사를 최대한 반영하여 지역사회 통합돌봄 장애인 모델개발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드론 활용 한라산 환경・안전 지킴이 위탁기관… 차기 대선선호도 이낙연 26%, 황교안 13%, 이재명…
제주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비용제한액 확… 제주시 신설동 재해위험지구 허술한 토지보상 …
제주서 처음으로 향토음식 장인 지정 제주특별법 개정에 '문화예술의 섬' 추진 탄력
제주도·유엔세계관광기구 내년 '섬관광정책 … 참사랑문화의집 제13회 아름다운 문화향기전
제주시 노인돌봄 사회복지사-생활지원사 모집 제주시 연말연시 수요급증 수산물 지도점검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