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국립제주박물관·중국하이난성박물관 자매관 됐다
자매도시 체결 25주년 앞둬 인적 교류·상호 전시 등 협정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2.06. 20:06: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과 중국하이난성박물관(관장 천지앙)이 '자매관'이 되었다. 두 박물관은 지난 5일 하이난성박물관에서 자매관 체결식을 가졌다.

제주도와 하이난성은 1995년부터 경제·인문·예술·교육 등 분야별 교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0년은 자매도시 체결 25주년이 되는 해다.

국립제주박물관과 하이난성박물관은 한중문화교류사업의 진전을 위해 자매관을 체결하고 장기적인 협력을 통해 전시 교류, 학술연구, 인적교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자매관 기본 협정에는 박물관 상호 인적교류, 상호 전시 유치와 소장품 교류, 학술자료와 박물관 활동 자료 교류, 학술토론회와 연구회 공동 개최 등 박물관 활동 전반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국립제주박물관은 "자매관 체결을 계기로 '섬'이라는 지형적 특성 외에도 '해양', '교류', '유배' 등 역사·문화적으로 유사점이 많은 양 지역에서 활발한 공동조사연구와 전시 교류 등을 기대한다"고 했다.

문화 주요기사
서귀포 구린새끼 골목에 지치지 않는 사연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43)낭그늘, …
제주 미술관을 쉼터 삼아 짧은 설 연휴 즐겨볼… 지원액 오른 문화누리카드 제주서 이용하려면
이종형 제주민예총 이사장 "젊은 예술인재 문… 제주 청년예술가·기획자 지원사업 공모
제주여류수필문학회장에 강미숙씨 제주문화예술재단 차기 이사장 선발 절차 진행…
제주여중 오케스트라 졸업생 협연 정기연주회 제주 잃어버린 마을 큰터왓… 4·3 비극 없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