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소상공인연합회 "제주도 시무식에 소상공인 없다"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20. 01.09. 18:14: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 소상공인연합회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도가 오일장에서 시무식을 개최했지만, 정작 소상공인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은 제주 전체 사업장의 95%를 차지하고 제주 경제의 주축인데도 소상공인을 위한 대책은 미미하다"며 "5조원이 넘는 제주도 예산 중 올해 소상공인을 위한 예산은 극히 일부고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저임금 상승, 임대료 상승 등 경기 악화에 더해 드림타워 쇼핑몰, 대기업 면세점, 대규모 복합쇼핑몰 나인몰 등이 줄줄이 출점하고 있다"며 "제주도 소상공인들은 대기업 등의 사업 확장에 연쇄적인 피해를 입고 있는 실정이다"고 호소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지금이라도 제주도정은 제주도 소상공인을 위한 현실성 있는 정책 수립을 위해 진정성 있게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소상공인과의 상생방안으로 농협상품권 가맹점 확대, 지역 화폐 발행, 대형 면세점과의 상생 차원에서 제주도 특산물과 소상공인들의 상품을 홍보·판매할 수 있는 전용 판매관 신설, 면세점 내 소상공인 전용상품 판매관 신설 등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드림타워와 나인몰 등 쇼핑몰이 제주에 출점시 주변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상생 방안 마련과 소상공인 단체가 참여하는 상권영형평가 실시, 지역협력 계획이 사전에 마련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드림타워 합격자 1000여명 추석선물(?) 받았… JDC 지정면세점 추석맞이 특별 사은행사
추석 연휴 맞아 소상공인 매출 회복 코로나19 재확산 추세에 소비 심리 '뚝'
제주한울영농조합법인 전국 최우수상 수상 이석근·박유미 부부 '새농민像 본상' 수상
제주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시상식 개최 코로나19 피해 업체 금융 지원 자금 증액
목포~제주 잇는 '퀸제누비아' 선보인다 "그래도 명절"… 코로나 이겨내며 활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