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교육감협 "유치원3법, 가야할 방향 제대로 잡아"
14일 보도자료 통해 개정안 국회 통과 환영
"법인·개인 유치원 형벌 형평성 확보 과제"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20. 01.14. 17:25: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유치원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이 지난 13일 국회를 통과한 것에 대해 "가야할 방향을 제대로 잡았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협의회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사립유치원의 교비회계에 속하는 수입 또는 재산을 교육 목적 외에 사용할 수 없게 하는 등 유아 교육 공공성의 기틀을 다졌다"며 "학교급식법 개정을 통해 유아의 건강한 성장 환경을 조성하게 된 점도 환영할 일"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협의회는 "같은 범법 행위인데도 법인 유치원과 개인 유치원의 법률 적용이 다르다"며 형벌의 형평성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학교운영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사립유치원운영위원회를 심의기구화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협의회는 지난 13일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의 신년 감담회에서 선거 연령 확대에 따른 선거교육 지원, 고교학점제 추진 등에 대해 협의했다. 앞서 협의회는 이날 제70회 정기총회를 열고 학생들의 단순 실수로 인한 부정행위가 잦은 대학수학능력시험 4교시 시행 방법 개선 등 공정한 대입 전형 방안을 요구했다.

교육 주요기사
서귀포교육청 자유학년제 교원·학부모 연수 제주대 스마트형 무인자동 해충 예찰기 개발
제주도교육청 학생선수 진로·진학상담 서귀산과고, 전국 심폐소생술대회 '대상'
온라인 수업 놓고 제주 학부모 불만 '봇물' "너무 서둘렀나" 제주외고 공론화 또 늦어질 듯
송석언 제주대 총장 거점국립대 총장협의회장 … 제주대 코로나19 감염 예방 '집중보호실' 운영
제주 고교 평준화 확대보다는 '현행 유지' 전문가들도 갈리는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