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검찰, '가습기살균제 위험 은폐' 수사 착수
유선주 전 공정위 심판관리관 "불법부패 상자 열겠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1. 10:46: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고발인 조사를 받으러 검찰에 나온 유선주 전 공정위 관리관.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관련 업체 처벌 과정에서 공정거래위원회가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 검찰이 21일 첫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강지성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사건의 대표고발인인 유선주 전 공정위 심판관리관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유 전 관리관은 조사를 앞두고 "축소, 왜곡, 위법처리에 혼신의 노력을 쏟은 공정위 조직 공무원들의 '불법부패 상자'를 열겠다"며 "부패를 털어내고 준법과 신뢰를 담겠다"고 밝혔다.

 이어 "준법 진실이 헌법상 훈장임을 받아들이고 공익실천을 찾아 나서는 공무원들을 희망하는 마음을 모아 이번 사건의 진실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 전 관리관과 가습기 살균기 피해자들은 지난해 6월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을 비롯한 전·현직 공정위 관계자 17명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은 공정위가 SK케미칼과 애경산업 등에 대해 처분하는 과정에서 '인체 무해한 성분', '가족 건강에 도움을 준다' 등 표현에 대한 실증 책임을 묻고 실험자료를공개해야 할 책임이 있음에도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공정위가 대기업들을 처분·고발하지 않음으로써 면죄부를 줬고, 피해자들에게는 개인별로 손해배상 입증책임을 부담하게 했다며 이에 대한 형사적 책임을 져야한다고 강조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민주·원외정당 손잡는 '연합정당' 구상 나서나 정부 "신천지 교육생 포함 총 31만명 명단 입수"
민주 현역 경선 탈락 속출 '물갈이 30%' 가나 대교육협 "개강 더 미루지 말고 '재택 수업' 하…
코로나19 악재에도 한은 기준금리 1.25% 동결 정부 "신천지 '교육생' 7만명 빠져 다시 제출 요…
2019국회의원 후원금 Top20 민주 8-통합 6명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34명.. 총 1595명
확진자 1천여명 코로나19 확산 정점 언제일까? '무더기 이탈' 국민의당 안철수 '낙동강 오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