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지난해 제주도 땅값만 떨어졌다
2008년 이후 10년만에 하락 -1.77% 기록
"부동산 고점 인식 투자·실수요 위축 이유"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1.27. 13:58: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그림=국토교통부

지난해 전국의 지가 상승폭이 7년 만에 꺾였다. 특히 제주지역의 지가변동률은 마이너스를 기록, 전국에서 유일했다.

국토교통부가 27일 발표한 '2019년 연간 전국 지가 변동률 및 토지 거래량'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지가는 전년 대비 3.92% 상승했다. 지가 상승률은 2018년(4.58%)에 비해 0.66%p 하락했다. 지가 상승폭은 2013년부터 꾸준히 증가하다가 7년 만에 꺾였다.

수도권은 5.14%에서 4.74%로, 지방은 3.65%에서 2.51%로 상승폭이 각각 줄었다.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시장이 위축되면서 토지시장도 상승세가 둔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시·도별로 서울(5.29%), 세종(4.95%), 광주(4.77%), 대구(4.55%) 순으로 지가 상승률이 높았다.

반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제주도가 유일하게 1.77% 하락했다. 제주는 2008년 -0.02%를 기록한 이후 10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서귀포시(-1.81%)가 제주시(-1.74%)보다 감소폭이 컸다.

국토부는 제주의 땅값이 내린 이유에 대해 서귀포시는 제2공항 개발사업 진행 부진 및 부동산 고점 인식으로 인한 투자·실수요 위축 등을 들었다. 제주시의 경우는 오라관광단지 등 지역 개발사업 진행 부진과 함께 경기침체 등으로 매수심리 및 투자 수요가 위축된 점을 국토부는 꼽았다.

순수 토지 거래량의 경우도 시·도별로 대전(11.3%), 대구(7.3%), 부산(3.4%), 인천(2.9%), 울산(2.8%)에서는 증가했지만 나머지 12개 시·도에서는 모두 감소했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 토지의 지난해 거래량은 102만4000필지로 전년(108만9000필지) 대비 6.0% 감소했다. 대구(3.7%), 충북(1.3%), 대전(0.7%)은 거래량이 늘었다. 울산(-25.8%), 제주(-21.2%), 세종(-14.5%), 광주(-13.8%) 등은 감소했다.

한편 정부가 올해 표준단독주택 가격을 공시한 결과에서도 제주는 -1.55%의 변동률을 보이며 전국 꼴찌를 기록했다.

그림=국토교통부

경제 주요기사
제주농협 화훼소비촉진 꽃 나눔 행사 '활짝' "청정제주 사수 관광시장 회복 집중"
작년 12월 제주 면세점 매출액 전국 1위 내땅 개발행위허가 인터넷으로 '한방에'
1월 제주지역 주택거래량 늘었다 제주 마늘·양파주산지협의체 가격안정제 논의
연초부터 제주 아파트 매매량 급증... 인구유출… 작년 제주 오피스 수익률 2.4% 전국 꼴찌
성산일출봉농협, 천혜향 미국 첫 수출 성사 한라봉 재배면적 줄고 천혜향·레드향 늘듯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