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김용철 "외국인 토지거래 제한법 제정"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2.23. 18:07: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는 4월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무소속 김용철 예비후보는 지난 21일 "외국인 토지거래 제한법 제정과 제주도 땅 지키기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2018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외국인 보유 토지는 국토 면적의 0.2%로 여의도 면적(2.9㎢)의 83배 정도 되고, 제주도는 제주도 면적의 1.17%로 전국평균 보다 0.93%가 높으며 제주도 전체 약 5억6000만 평 중 약 660만평을 외국인이 소유하고 있다는 사실과 최근 일어난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막연한 두려움을 갖게 되어 부정적인 부분을 앞서 걱정하는 심각한 상황에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또 "제주소재 법인을 포함한 민간소유토지의 제주도민 소유비율은 60%를 지켜야 할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제주땅 지키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야 한다"면서 "외국인에 대해서는 외국인 토지거래 제한법을 제정해 현재 외국인소유 토지비율 1.17%를 기준으로 제주도 전체토지의 3%를 상한선으로 하여 제한하여야 하고 제주에 설립된 법인이라 할지라도 50% 이상 외국인 주주가 소유한 법인은 외국인 토지거래 제한법에 적용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오영훈 "노동존중사회 실현하겠다" 제주도, 양성평등담당관 행정시로 확대 162명 …
안전보건교육 비대면 실시.. 교육방안 다양화 장성철 선거캠프 "송재호 공약 두루뭉술 구호…
시민행복위한 26개 중점사업 선정 본격 추진 제주도, 두번째 '성평등미디어상' 공모... 10월30…
제주도의회, 의정자료센터 '전자책 서비스' 제… 분기별→매달… 장애인고용촉진장려금 확대
제주 여성의 미래 걸 수 있는 총선 후보는 누구 4월 임시회 축소... 올해 첫 도정질문 서면 대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