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코로나19 의심증상자 발생' 제주문예재단 건물 폐쇄
대구 방문 후 의심 증세… 25일 직원 전체 자가격리에 건물 방역
제주학센터·제주예총 등 입주 기관·단체는 출근 후 발길 돌려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2.25. 10:27: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문화예술재단 직원 한 명이 24일 오후 코로나19 의심 증세로 발열 검사가 이루어지면서 25일 문예재단 모든 직원의 자가격리와 건물 방역이 진행되고 있다.

제주시 동광로 문예재단 건물에는 문예재단만이 아니라 제주학연구센터, 제주예총, 제주민예총이 입주해있다. 문예재단 측은 24일 오후 9시쯤 직원 전체에 대한 자가 격리를 결정하고 25일 출근하지 않았지만 입주 기관이나 단체들은 25일 오전에야 건물 방역 소식을 접하고 뒤늦게 집으로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문예재단은 이날 제주도 위탁을 받아 운영하는 예술공간 이아, 산지천갤러리, 김만덕객주를 휴관하고 방역도 실시했다.

문예재단 관계자는 "대구를 방문했던 직원이 24일 병가를 냈는데 의심 증세를 보여 현재 검사가 이루어지고 있다"며 "오늘 오후 5시쯤 결과가 나온다고 하는데 선제적 조치로 건물 전체 방역과 직원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예재단은 25일 오후 5시까지 차기 이사장 공모 지원서를 우편이나 방문 접수하고 있는데, 이날 상황에 따라 접수 날짜를 연기할 수 있다고 전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한라도서관 '이야기가 있는 코딩' 사업 [제주바다와 문학] (48)홍성운 시 '마라도 쇠북…
47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6월 27일로 연기 서귀포예술의전당 코로나에 대관료 50% 감면
코로나19 시국에 더욱 그리운 삶의 안식처 마침내 부르는 제주예술단 '봄의 노래'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4월 교육 잠정 중단 제주도무형문화재 제주도옹기장 고달순 보유…
전국 박물관·미술관 전기차 충전기 설치 보급 … 제주 사립작은도서관 비율 최다… 장서는 평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