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문은 열었지만… 관람객 급감
코로나 '심각' 후 하루 267명… 1월 이래 전년 동기 80% 줄어
도내 일부 공립박물관 정상 운영… "문화시설 모두 닫을 순 없어"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2.26. 18:44: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 입구에 관람객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알리는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진선희기자

한해 40만명 가까이 찾는 제주 대표 문화시설인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의 일일 관람객이 평소의 20% 수준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 23일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한 이후 첫 개방일인 25일 방문객 집계치다.

26일 민속자연사박물관에 따르면 2019년도 총 관람객 수는 39만 843명에 이른다. 일일 평균 1281명이 방문객을 찾았다. 하지만 올들어서는 25일 현재까지 관람객이 2만84449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절반 가량 줄었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발생 이후인 2월엔 더 급감했다. 2월 1~25일 방문객 수는 5659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 2만8607명의 20% 수준이다. 지난 25일의 경우도 관람객 수가 267명으로 지난해 일일 평균 보다 80% 가량 줄었다.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심각 단계 격상 이후에도 종전대로 개방하고 있는 제주지역 문화기반시설 중 하나다. 문화체육관광부 소관인 국립제주박물관은 관련 방침에 따라 25일부터 3월 8일까지 휴관에 들어간 상태다.

민속자연사박물관은 현재 관람객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고 발열 여부를 확인한 후 실내 전시실로 입장시키고 있다. 전시장 방역 작업도 꾸준히 진행해왔다.

박물관 관계자는 "관광지 특성 상 도내 모든 문화 시설을 닫을 수는 없다는 판단 아래 제주도와 협의해 정상 운영을 결정했다"면서 "다만 추후 상황에 따라 변동될 소지는 있다"고 덧붙였다.

26일 기준 문을 연 공립 박물관이나 유적지는 민속자연사박물관을 비롯 돌문화공원, 해녀박물관, 감귤박물관, 제주목관아 등이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한라도서관 '이야기가 있는 코딩' 사업 [제주바다와 문학] (48)홍성운 시 '마라도 쇠북…
47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6월 27일로 연기 서귀포예술의전당 코로나에 대관료 50% 감면
코로나19 시국에 더욱 그리운 삶의 안식처 마침내 부르는 제주예술단 '봄의 노래'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4월 교육 잠정 중단 제주도무형문화재 제주도옹기장 고달순 보유…
전국 박물관·미술관 전기차 충전기 설치 보급 … 제주 사립작은도서관 비율 최다… 장서는 평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