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류현진 28일 미네소타전 45개 투구 예정"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 취재진 인터뷰서 밝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7. 11:41: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프로야구(MLB)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입고 28일(한국시간) 첫 실전 마운드에 오르는 류현진(33)의 투구 계획이 공개됐다.

 MLB닷컴과 토론토 스타 등 캐나다 언론에 따르면,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7일 취재진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공을 40∼45개 정도 던질 것"이라며 "1회가 너무 길게 진행되지 않는 이상 류현진이 2이닝을 던질 것"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의 투구 수는 이맘때 토론토 동료 선발 투수들과 다르지 않다.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순은 25일 첫 실전 등판에서 1이닝도 못 채우고 강판했지만, 불펜에서 예정된 투구 수를 다 채웠다.

 류현진은 28일 오전 3시 7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 볼파크에서 열리는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처음으로 등판한다.

 작년 말 토론토와 4년간 8천만달러에 계약 후 착실하게 동계 훈련을 치른 류현진은 겨우내 갈고 닦은 구위를 더욱더 날카롭게 가다듬는 데 집중할 참이다.

 첫 시범경기 등판을 계기로 류현진은 큰 부상이 없다면 앞으로 나흘 쉬고 닷새 만에 등판하는 일정에 따라 시범경기에서 투구 수를 꾸준히 늘려간다.

 시범경기 5경기를 치른 토론토는 3월 25일까지 스플릿스쿼드(조를 나눠 벌이는 경기)를 포함해 28번의 시범경기를 더 치른다.

 토론토 부동의 1선발인 류현진이 3월 27일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리는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정규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다고 가정할 때 역산하면 류현진은 28일 등판을 포함해 5차례 정도 시범경기에 나와 어깨를 단련한 뒤 정규리그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프로배구 남 20명·여 18명 FA 공시 구자철,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드림팀' 후보
한국축구 FIFA 랭킹 세차례 연속 40위 유지 "제주 운동선수 폭력 일상화?… 조사 내용 왜곡…
이멀먼 "임성재, 세계적인 골퍼로 성장 확신" 프로농구 LG, 현주엽 감독과 '결별'
'전화번호 공개' 샤라포바 "40시간에 문자 220만… 여자배구 샐러리캡+옵션캡 '23억원'으로 인상
전 세계 테니스 '승부조작' 의심 사례 38회 제주도장애인검도회 신규 가맹단체 승인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