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고용유지지원금 전 업종 최대 90% 지원
4월1일~6월30일 한시 운영... 사업주 부담 25%→10% 완화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3.28. 15:35: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기업이 휴직 등 적극적으로 고용을 유지하는 경우 전 업종에 대해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수준이 최대 90%까지 상향된다고 28일 밝혔다.

 고용유지지원금은 경영난을 겪고 있는 사업주가 유급휴업·휴직 등으로 고용을 유지하면 정부가 휴업수당 등의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다.

 제주도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대상으로 전 업종으로 확대됨에 따라 현행 25%의 사업자 부담분이 10%로 완화돼 경영비 절감과 근로자의 고용유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수준 상향을 위해 고용유지지원금 예산을 5000억 원으로 확대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를 입은 기업이 근로자 해고 등 고용 조정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앞서 고용지원금 확대는 지난 2월 25일 현행 인건비의 3/2 수준에서 3/4로 상향한 바 있다.

 특히 지난 16일에는 제주도의 건의 등을 반영해 여행업, 관광숙박업, 관광운송업, 공연업 등 4개 업종을 특별고용지원으로 지정해 인건비의 90%까지 확대했다.

 지난 27일 기준 도내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건수는 493개 업체 5629명으로 집계됐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개발공사, 수자원 보전·재해 예방 역할 '… 수도권 청년 51% "제주 이주 의향 있다"
제주자연 만끽하는 세계유산축전 '100일 앞으로 제주,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선정
제주농기원, 귀농창업 활성화 교육생 모집 제주형 생활방역위원회 1차 회의 29일 개최
제주농기원 친환경 농업교실 교육생 모집 제주도 개별공시지가 작년보다 4.48% 올랐다
2기 '제주청년 서포터즈' 6월부터 본격 활동 제주도, 올 4월말 기준 체납액 123억 징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