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밀레니얼·Z세대' 부상…제주관광 변해야 산다"
제주관광공사, 제주관광 실태조사·소셜미디어 분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8. 15:50: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관광공사 전경.

제주관광공사 전경.

우리나라의 주력 소비 세대로 떠오른 2030세대가 제주로 여행하도록 제주관광업계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제주관광공사는 '2019 제주특별자치도 방문관광객 실태조사-소셜 미디어 분석 결과 보고서'를 통해 국내 주력 소비 세대가 '베이비부머·X세대'에서 '밀레니얼·Z세대'로 전환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1∼1996년 출생자, Z세대는 1997년 이후 출생자를 뜻한다.

2016년 통계청이 제시한 2019년 향후 세대별 인구 분포 전망에 따르면 국내 전체인구 중 밀레니얼 세대는 22.2%, Z세대는 21.7%의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 세대를 합치면 44%에 육박해 부모세대인 베이비부머(13.8%), X세대(17.7%)를 합친 비중인 31.5%를 훌쩍 뛰어넘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이들 두세대 중 20살 이상인 2030세대에 주목, 2018년 10월 1일부터 2019년 10월 31일까지 뉴스와 각종 사회관계망(SNS), 유튜브, 블로그 등 총 15만4천435건의 글과 댓글을 통해 2030세대의 제주 관광 행태를 분석했다.

 보고서는 분석 결과, 2030세대가 여름휴가·한달살기로 제주와 동남아 지역을 놓고 고민하는 '떠나고 싶어하는 세대'라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30세대는 7월 이후 물가가 비싼 일본여행을 포기하고 동남아(베트남, 태국) 지역을 대체 여행지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2030세대가 여행지를 선택하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요소가 '여행경비'인 만큼 동남아 대비 제주의 가성비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이들 사이에 제주지역 음식점과 카페 물가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퍼져있다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2030세대가 SNS를 통해 한정된 여행경비로 화려한 여행을 계획하는'여행을 공부하는 세대'라고 특징지었다.

 보고서는 "2030세대는 타인의 경험을 통해 간접 체험을 하고 정보를 소비하고 있기 때문에 제주 현지인 또는 이주민의 정보를 선호하는 만큼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2030세대가 구체적이고 세분화된 정보를 원하는 만큼 SNS 운영자들이 제주에 대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동시에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문섬일대 법정보호종 산호 '해송' 집단폐… '외국인 급감' 롯데·신라면세점 제주점 6월부…
제주대 2020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대상 … 제주지방 오늘 오전 북부-산지 약한 비 예상
버스에서 10대 여학생 성추행 60대 '징역1년6월' 강창일 의원 조계종 선정 올해 '불자대상'
'제주 렌터카 시신' 지난해 나홀로 이주 여성 제주에서 올해 두번째 SFTS 환자 발생
제주 생약자원관리센터 오늘 온라인 기공식 '주민규 극장골' 제주 학수고대 시즌 첫승 신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