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전화번호 공개' 샤라포바 "40시간에 문자 220만통"
1초당 15개 이상 메시지..거리두기 깜짝 이벤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9. 14:49: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해 2월 은퇴한 테니스 선수 마리야 샤라포바(33·러시아)가 소셜 미디어에 자신의 전화번호를 공개한 지 40시간 만에 220만통의 문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샤라포바는 지난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전화번호를 하나 공개하며 "제게질문을 하거나 요즘 어떻게 지내는지 문자를 보내 달라. 그냥 '헬로'만 적어도 좋다"고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적인 '거리 두기'가 강조되고 스포츠 경기도 모두 중단된 상황에서 무료해 하는 팬들을 대상으로 한 '깜짝 이벤트'였다.

 "메시지를 보낸 뒤에는 제 답장도 기다려달라"고 약속했던 샤라포바는 이후 다시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40시간 사이에 220만통의 연락이 왔다"며 팬들의 관심에 고마운 마음을 나타냈다.

 1시간에 5만5천통의 문자가 온 셈이고, 1초당 15개 이상의 메시지가 들어왔다는얘기다.

 4대 메이저 대회를 모두 석권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고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랐던 샤라포바는 올해 2월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관중 입장 준비하던 프로야구 '무관중' 연장 제주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팀 빛난…
'연봉 차등 삭감' MLB 선수 대책 마련 착수 제주경마 역사상 처음으로 '예약제' 운영
LG 우타거포 10명도 안 부럽다 임성재 첫 우승 캐디 앨빈 최와 다시 호흡
선발 12연패를 넘은 LG 정찬헌 첫 선발 승 LG 라모스 오늘도 9호 홈런 폭발
KBO리그 외국인 타자 '대박 아니면 쪽박?' 류현진 올해 연봉 180억원 이상 삭감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