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다녀간 군포시 확진자 일행 4명 추가 확진
4명 중 1명은 27일부터 증상... 역학조사 범위 넓어질 듯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5.31. 11:15: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를 여행한 후 경기도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의 일행 24명 중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31일 확인됐다.

특히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4명 중 1명이 지난 27일부터 발열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A씨 일행의 제주 일정과 관련한 역학조사 범위가 보다 더 넓어질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를 다녀간 후 코로나19 확진자 판정을 받은 사람은 A씨를 포함해 총 5명으로 늘어났다고 이날 밝혔다.

 A씨 일행 중 나머지 20명은 음성 판정을 받고 경기도에서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30일 오후 7시쯤 경기도 군포시 보건소로부터 제주 방문 사실을 통보 받은 직후 A씨의 진술과 현장 CCTV분석 등을 통해 군포시 확진자 A씨에 대한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A씨는 지난 25일 지인 24명과 함께 여행차 제주에 입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도는 31일 오전 9시쯤 지인 24명 중 4명이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 세부적인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확진자의 이동 경로는 증상 발현일 이틀 전부터 확진을 받고 격리될 때까지 공개된다.

 제주도는 A씨와 일행이 제주로 입도 직후부터 출도 시까지의 2박 3일간 전체 여행 일정을 확인하는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도는 25일에서 27일까지 동선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사항이 파악되는 대로 그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소상공인연합, 공정가격 캠페인 개최 제주개발공사 '도민 맞춤형' 사회공헌사업 본…
제주도 어린이집 급식소 488개소 위생 점검 교회, 각종 대면 모임활동 행사 금지
여름철 반복되는 가뭄에 제주 당근 위기 중국 양자강 유출량 급증 '제주바다' 또 위기
제주도 '녹색제품' 구매 외면하나 신축 공동주택단지 다함께돌봄센터 설치 의무…
"현 공항 처리 한계" vs "첨단화하면 충분" 팽팽 대신협 "21대 국회, 지방분권 실현해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