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부당 전적 논란 지역농협 직원 복귀
제주시농협인사업무협 30일 열린 회의서 의결
노조 "진정한 사과와 합당한 조치 이뤄져야"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07.01. 15:13: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농협중앙회가 제주시 모 지역농협에서 노조 탄압과 부당 전적 의혹이 불거져 감사에 착수한 가운데, 해당 사건과 관련된 직원 4명에 대한 복귀 결정이 내려졌다.

 NH농협 제주시지부와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등은 지난달 30일 NH농협 제주시지부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업무협의회에서 부당 전적 의혹을 받고 있는 직원 4명에 대해 복귀를 의결했다고 1일 밝혔다.

 농협 관계자는 "아직 감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해당 사건이 소송 중에 있고 또 노조 측이 해당 직원의 복귀를 요구하고 있어 이를 받아들인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4월 전국협동조합노조 제주본부는 지난해 8월 한림농협 노조가 결성된 뒤 일부 노조원에 대한 강등 또는 불합리한 내부 인사발령으로 노조 탄압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 3월에는 노조 임원진 등 4명이 다른 지역 농협으로 강제 전적 등 노조 탄압 행위가 이뤄졌다며 농협중앙회에 해당 의혹에 대한 감사를 촉구한 바 있다.

 노조 측은 "부당 전적된 직원들은 지난 3월부터 오늘까지 '쫓겨난 직원'이라는 오명을 안고 살아왔다"며 "이번 복귀 결정이 부당 전적 결정을 바로 잡기 위한 것인 만큼 해당 지역농협은 노조할 권리 보장과 부당전적으로 인한 피해회복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공유경제 사업 아이디어 공모전 오리온 제주용암수 러시아에 수출
하락세 보이던 제주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 제주 경매시장 낙찰률 전국 최저 수준
'갈치·참조기 대풍' 제주 어획량·판매액 쌍끌… 제주관광공사 성산포항 면세점 5년 만에 재개…
'소비 급감' 코로나19 최대 피해 지역은 제주 제주항공 2분기 영업손실 847억원
글래드 호텔 '제주 농가 살리기' 프로젝트 진행 건설근로자 위한 하나로 전자카드 출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