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KBO리그 '뛰는자' 선수 삼성·롯데·kt 선두
NC는 '대도 검거' 1등..전체 도루는 작년 경기 대비 14% 감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9. 10:49: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3회 말 1사 1루 상황 키움 전병우 타격 때 김혜성이 도루를 시도하고 있다. 삼성 2루수는 김상수. 연합뉴스

뛰는 자와 잡는 자의 대결이 무더위와 함께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kt wiz는 8일 KIA 타이거즈와의 방문 경기에서 '발 야구'로 승리를 낚았다.

 0-1로 뒤진 2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배정대가 안타를 치고 나가 2루를 훔쳤고 박경수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아 간단히 동점을 이뤘다.

 조용호도 3-1로 앞선 5회 1사 후 볼넷으로 걸어 나간 뒤 2루 도루에 성공했고 멜 로하스 주니어의 안타 때 홈을 밟아 4-1로 점수를 벌렸다.

 4-3으로 쫓긴 7회 1타점 3루타로 기세를 올린 심우준은 황재균의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 때 KIA 포수 한승택이 1루로 공을 던진 사이 기민하게 홈으로 쇄도해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kt는 올해 팀 도루 40개를 기록해 삼성 라이온즈(49개), 롯데 자이언츠(41개)에이어 이 부문 3위를 달린다. 

 허삼영 삼성 감독의 '뛰는 야구' 방침에 따라 삼성 타자들은 누상에 나가면 쉼 없이 훔친다.

 구자욱·김상수(이상 7개), 박해민·김지찬(이상 6개), 타일러 살라디노(5개) 등 뛸 수 있는 선수가 즐비하다.

 롯데에서도 민병헌(9개), 안치홍(8개), 딕슨 마차도(6개)가 호시탐탐 2루를 노린다.

 곧바로 득점권 기회를 만드는 도루는 득점에 이르는 중요한 루트 중 하나다. 투수와 포수의 심리를 흔드는 효과가 대단하다.

 도루할 선수가 많다는 건 팀의 큰 자산이자 상대방을 압박하는 위협적인 무기다.

 8일 현재 시즌 273경기에서 나온 도루는 328개로 작년 270경기의 380개보다 14%줄었다.

 대신 희생번트는 작년 150개에서 올해 165개로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특수한 시즌이라 더욱더 부상을 더 경계해야 한다는 점 탓에 도루가 준 것으로 보인다.  

 무더위에 중장비를 걸치고 게임을 뛰는 포수들은 더욱더 피곤하다.

 도루 허용 책임을 온전히 포수에게만 물을 수 없지만, 도루 저지율이라는 냉혹한 지표는 포수에게만 해당한다.

 현재 도루 저지율 1위는 4년 총액 125억원의 몸값을 자랑하는 양의지(NC 다이노스)로 58.5%라는 압도적인 기록을 냈다.

 양의지는 292⅔이닝 동안 마스크를 쓰고 7차례 도루를 허용하고, 10번이나 주자를 잡았다.

 2위도 같은 팀의 김태군(44.4%)이다. 9번 중 4번 도루를 저지했다.

 NC가 선두를 질주하는 데에는 안방을 견고하게 지키는 '포도대장' 둘의 공헌도도 크다.

 10개 구단 주전 포수로 한정하면 도루 저지율 30%를 넘는 이는 양의지와 강민호(삼성·39.1%), 김준태와 거의 비슷하게 출전하는 정보근(롯데·38.1%) 등 세 명에 불과하다.

 둘이 합쳐 12번만 도루를 허용한 NC와 달리 최하위로 처진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는 각각 52번, 51번이나 도루를 허용해 경기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다.

 한화 포수 최재훈은 10개 구단 포수 중 가장 많은 12번이나 도루를 잡았지만, 역시 가장 많은 39개를 허용해 도루 저지율은 23.5%에 불과하다.

 포수들의 부상으로 고전 중인 SK는 이재원, 이흥련, 이홍구, 이현석 등 4명을 안방에 기용했다.

 이들이 합작한 도루 저지 횟수는 13회에 그쳤다.

 사정이 이러니 8개 팀은 SK나 한화를 만나면 자연스럽게 뛸 수밖에 없다.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는 소속팀 포수들이 많이 허용한 도루를 타자들이 그 이상으로 훔쳐 상쇄한다.

 중위권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기동력에서 가장 위태로운 팀은 KIA다.

 팀 도루가 17개에 그칠 정도로 박찬호, 김호령을 빼곤 뛸 선수가 보이지 않는다. 게다가 주전 포수 한승택의 도루 저지율은 18.8%로 낮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11일부터 프로 스포츠 입장 관중 30%로 확대 김광현 12일 피츠버그전 선발 데뷔 확정
추신수 시즌 첫 2루타·멀티히트에도 팀은 패배 대니엘 강·리디아 고, 마라톤클래식 첫날 공동…
'첫승' 류현진 임시 홈구장 개장경기 등판 '시즌3호' 추신수 또 1회 선두타자 홈런
'부활' 류현진 5이닝 8K 무실점 '첫 승' '코로나 경영난' 제주 태권도장에 50만원씩 지…
'5이닝 8K 무실점 ' 류현진 시즌 첫 승 보인다 손흥민 토트넘 레전드 선정 MVP 등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