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첫 청백전' 류현진 5이닝 1실점 '쾌투'
"올 시즌 포기도 고민…안전하게 훈련 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14. 09:12: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마스크 쓰고 훈련하는 류현진.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홈구장에서 치른 첫 청백전 등판에서 만족할 만한 구위를 선보였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청백전 선발 투수로 등판해 5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솎아내며 4피안타로 1실점(1자책점) 했다.

 투구 수는 59개였으며 이 중 40개는 스트라이크였다.

 현지 매체 토론토 선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 시즌 포기를 고민하기도 했다"며 "토론토에서는 팀의 철저한 관리로 안전하게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토론토와 4년간 8천만달러에 계약을 한 류현진은 코로나19 여파로 그동안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머물러 있었다.

 류현진은 사실상 고립상태에서 훈련을 이어갔고, 이 기간 아내 배지현 씨가 딸을 출산하기도 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어수선한 환경 속에서도 훈련을 게을리하지 않으며 새 시즌을 준비했다.

 최근 캐나다 당국은 토론토 선수단에 격리 기간 없이 홈구장 훈련을 허가했고, 류현진은 선수단과 함께 토론토에 입성했다.

 류현진이 로저스센터 마운드에서 실전 투구를 한 건 이적 후 처음이다.

 다만 류현진이 정규시즌에도 토론토에서 공을 던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토론토 구단이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홈 경기를 개최하기 위해선 원정팀의 격리 기간을 해제하는 캐나다 당국의 특혜가 필요한데, 캐나다 정부는 아직 어떤 결정도 내리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토론토는 모든 가능설을 열어두고 대체 홈구장 후보지를 물색 중인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Utd의 성공을 부르는 'W세리머니' 팔색조 투구로 어색함 이겨낸 류현진 '쾌투'
'첫 퀄리티스타트' 류현진 2승 실패 반환점 돈 K리그2 역대급 '승격 전쟁'
'기록적 장마' 25일부터 프로야구 더블헤더 조… 제주도체육회 내부 역량 강화 나선다
프로야구 '뒷문 부족' NC 상승세 주춤 류현진 12일 임시 홈구장 첫승 일궈내나
'연장 PK 골' 맨유 유로파리그 4강 진출 제주Utd 안방서 승리… 선두와 승점 1점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