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추석연휴 발생 위험 높아.."어패류 익혀 먹어야"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0. 09.24. 09:13: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비브리오균 조심"…만성질환자 어패류 섭취 주의.

제주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했다.

 제주보건소는 A(49)씨가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판정을 받아 해산물 섭취 이력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당뇨와 알코올성 간질환을 앓고 있으며 현재 병원에서 치료중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주로 어패류 섭취나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에 의해 감염되고 만성 간질환자, 알코올 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의 경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진다. 증상은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설사, 괴사성 피부병변 등이 나타난다.

 전국적으로 매년 40~50여명이 발생하는데, 올해는 1월 경기도 거주 80대 여성환자가 처음 발생 후 현재까지 45명이 발생했다. 대부분의 환자는 8~9월에 집중 발생해 추석 연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제주에서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는 2017년과 2019년에 각각 1명씩 발생했고, 2018년에는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보건소 관계자는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먹고, 만성 간질환자 등 기저질환자들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에서 한반도 평화·공동번영 큰 물결" 제주 상가주택서 일가족 4명 일산화탄소 중독
원도심에 제주개발공사 사옥 성사 여부 촉각 [제주도교육청·한라일보가 함께하는 한라산 …
"가을 깊어가는 사려니숲에서 재충전" 제주지방 이틀연속 쌀쌀… 한라산엔 상고대
"日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 국민의힘 당론 채택… 보행자 치어 숨지게 한 버스기사 벌금형
제주 독감 백신 접종 사망자 1차 부검 "원인 미… 제주경찰청장 "현재로선 자치경찰 일원화 바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