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살아난 우즈 조조 챔피언십 2R 66위..임성재 27위
토머스 7타 줄이며 14언더파 단독 선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4. 11:56: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라운드 8번 홀 그린에서 미소짓는 우즈.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타이틀 방어에 나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총상금 800만 달러) 둘째 날 6타를 줄이며 반등했다.

우즈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의 셔우드 컨트리클럽(파72·7천73야드)에서 열린 조조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8개를 잡아내고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 4오버파 76타에 그쳐 출전 선수 77명 중 75위에 머물렀던 우즈는 이틀간 합계 2언더파 142타를 기록, 공동 66위로 올라섰다.

1라운드와 2라운드 성적이 무려 10타나 차이 나는데, PGA 투어에 따르면 이는 우즈의 역대 라운드 사이 최고 '반등'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지난해 일본에서 열린 이 대회 초대 챔피언에 올라 샘 스니드(미국)가 보유한 PGA 투어 역대 최다 82승과 동률을 이룬 우즈는 대회 2연패를 달성하면 역대 최다승 단독 1위가 된다.

단독 선두 저스틴 토머스(미국·14언더파 130타) 등 상위권과는 여전히 거리가 멀지만, 우즈는 샷 감각을 살리며 남은 이틀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전날 53.85%에 불과했던 페어웨이 안착률을 76.92%(10/13)로 높이고, 그린 적중률도 55.56%에서 77.78%(14/18)로 끌어 올렸다.

이번 대회엔 77명의 선수가 컷 탈락 없이 4라운드를 치른다.'

1번 홀에서 출발한 우즈는 2번 홀(파5) 세 번째 샷을 홀 1m 남짓한 곳에 떨어뜨려 첫 버디를 솎아냈다.

우즈는 3번 홀(파3)에서 한 타를 잃었으나 이후 4∼6번 홀 연속 버디로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4번 홀(파4)에서는 두 번째 샷을 홀 60㎝가량에 바짝 붙이고, 6번 홀(파4)에서는 두 번째 샷이 홀을 스치는 등 정확한 아이언 샷으로 버디 기회를 만들어갔다.

9번 홀(파4)에서는 5m 버디 퍼트에 성공, 전반에 4타를 줄였다.

우즈는 후반 들어 10번 홀(파4) 보기와 11번 홀(파5) 버디를 맞바꾼 뒤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가 막바지에 힘을 냈다.

16번 홀(파5) 투온 투 퍼트 버디에 이어 17번 홀(파3)에서는 9번 아이언 티샷으로 홀과 그린 가장자리 사이 좁은 공간을 절묘하게 공략해 한 타를 더 줄였다.

우즈는 "어제 스윙이 그렇게 형편없는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파5 홀에서 잘하지 못한 게 눈덩이처럼 불어나 높은 스코어가 됐다. 모멘텀을 갖기 쉽지 않았다"면서 "오늘은 달랐다. 시작부터 훨씬 나았고, 계속 이어졌다"고 자평했다.'

토머스는 1라운드에 이어 이날도 7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로 도약했다.

랜토 그리핀(미국)과 딜런 프리텔리(남아프리카공화국)가 한 타 차 공동 2위(13언더파 131타), 패트릭 캔틀레이와 스코티 셰플러(이상 미국)가 두 타 차 공동 4위(12언더파 132타)에 자리했다.

11언더파 133타 공동 6위엔 버바 왓슨, 토니 피나우(이상 미국) 등 8명이 몰려 선두권이 빽빽하게 형성됐다.

임성재(22)는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타를 줄였으나 공동 27위(8언더파 136타)로 10계단 밀려났다.

안병훈(29)은 우즈 등과 공동 66위(2언더파 142타)로 2라운드를 마쳤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손흥민 '북런던 더비' 아스널전 10호골 정조준 박인비·고진영, VOA 클래식 2라운드 2타 차 5위
2021 FIFA 클럽월드컵 7개팀으로 일본 개최 고진영 VOA클래식 첫날 3타 차 공동 10위
'손흥민 12호골' 토트넘 유로파리그 32강 진출 유재진·이승택·이지현·허민경 '태극마크'
최지만 내년에도 탬파베이에서 뛴다 '황희찬 결장' 라이프치히, 바샥셰히르 4-3 제압
송진우 독립야구단 스코어본 감독 선임 아약스 꺾은 리버풀, 조1위로 UEFA 챔스 16강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산불 피해 도망가는 산토끼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