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코로나19 악재'에 제주 학생 비만 '빨간불'
매년 전국 최상위… 작년엔 '18%대' 진입
체육활동 활성화 등 대책 추진하고 있지만
올해 들어 활동률 급감·목표치도 대폭 축소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10.25. 14:47: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가뜩이나 전국 최고 수준을 달리고 있는 '제주 학생 비만율'이 코로나19라는 악재를 만났다.

 25일 제주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도내 초·중·고 학생의 비만율은 2015년 13.6%에서 2018년 17.8%, 2019년18.3%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전국 평균 15.1%보다 3% 이상 높은 수치이며,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교 15.3%, 중학교 19.4%, 고등학교 23.6%였다.

 학생 비만율이 높은 것은 패스트푸드 섭취가 잦은 식습관과 미흡한 운동 실천율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된 '2019년 청소년 건강행태 조사' 결과를 보면 도내 중·고등학생이 주 3회 이상 탄산음료와 패스트푸드를 섭취하는 비율은 각각 34.3%, 28.5%로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반면 주 3일 이상 근력 강화 운동 실천율은 17.6%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제주도교육청은 학생 비만율을 낮추기 위해 ▷학교스포츠활동 활성화 ▷걷기 실천율 향상을 위한 '혼디 걸으멍 와바(Wa ba) 캠페인' ▷비만예방교육 확대 등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도교육청의 비만예방활동이 올해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이후에는 '개점 휴업'에 들어갔다는 점이다.

 먼저 와바 캠페인의 경우는 당초 목표로 했던 63%(2019년 62.8%)의 참여율을 포기하기로 했고, 장소에 구애 받지 않았던 활동 내용도 '학교 내'로 제한한 상황이다.

 이어 학교스포츠활동은 지난해 73%에 달하던 활동률이 올해 10월 1일 기준 5.16%로 추락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와바 캠페인은 지난 12일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됨에 따른 추진 계획을 수립했지만, 단기간 사업 추진 및 방역 수칙 이행 조치 등 학교 업무 부담 문제가 있어 축소하게 됐다"며 "다만 학교스포츠활동의 경우는 26일부터 11월 27일까지 '학교스포츠클럽축전'을 개최해 학생들의 참여율을 끌어올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육 주요기사
'확진자 급증' 제주 과대학교 등교인원 '제한' … 제주 한달새 14명 확진 수능 준비 '초긴장'
고교 무상교육 예산 싸움 제주교육청 '완승' 제주교육청 '수산물 식습관 길들이기' 추진
'수학을 친근하게' 제주수학체험관 '개관' 제주흑우연구센터 '우수성과 사업' 선정
제주대, 전담 특허사무소 업무협약 체결 탈석탄 요구에도 농협 '제주교육금고' 확정
'욱일문 교표' 등 제주 학교 일제 잔재 청산 돌… 제주대 최가미씨 최우수 영어 논문발표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