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K리그1 직행 눈앞' 제주 'K리그 대상' 싹쓸이 조짐
남기일 감독상·이창민 MVP 후보로 선정
베스트11 후보에는 제주 선수 10명 올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10.27. 14:17: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왼쪽부터 남기일, 이창민, 이동률.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올해 'K리그 대상 시상식'을 주황색 물결로 수놓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6일 '하나원큐 K리그 2020 대상 시상식'의 개인상 후보선정위원회를 개최, 올 시즌 K리그1과 K리그2의 최우수감독상, 최우수선수상(MVP), 영플레이어상, 베스트11 후보를 선정했다.

 후보선정위원회는 연맹 기술위원, 취재기자, 해설위원 등 올 시즌 K리그 현장에서 많은 경기를 지켜본 전문가들로 구성됐으며, 각 구단이 제출한 부문별 후보 명단을 바탕으로 기록 지표와 활약상을 평가해 선정했다. 선정된 후보들을 대상으로 28일부터 각 구단 감독(30%), 주장(30%), 미디어(40%) 투표를 진행, 최종 수상자가 가려진다.

 K리그2 최우수감독상 후보에는 제주의 남기일 감독이 김도균(수원FC), 전경준(전남), 정정용(서울E) 감독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주장 이창민은 레안드로(서울E), 백성동(경남), 안병준(수원FC)과 함께 K리그2 MVP를 놓고 경합한다. 올 시즌 신설된 K리그2 영플레이어상 후보에는 이동률이 강력한 수상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베스트11에는 총 10명의 제주 선수들이 후보로 선정됐다. 골키퍼 부문은 오승훈이, 수비수 부문에는 안현범, 정우재, 정운, 권한진이 수상을 노린다. 미드필더 부문은 이창민, 김영욱, 공민현, 이동률이, 공격수 부문에는 주민규가 수상에 도전한다.

 한편 K리그2 개인상 수상자는 오는 11월 9일 서울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0 대상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스포츠 주요기사
박인비·고진영, VOA 클래식 2라운드 2타 차 5위 2021 FIFA 클럽월드컵 7개팀으로 일본 개최
고진영 VOA클래식 첫날 3타 차 공동 10위 '손흥민 12호골' 토트넘 유로파리그 32강 진출
유재진·이승택·이지현·허민경 '태극마크' 최지만 내년에도 탬파베이에서 뛴다
'황희찬 결장' 라이프치히, 바샥셰히르 4-3 제압 송진우 독립야구단 스코어본 감독 선임
아약스 꺾은 리버풀, 조1위로 UEFA 챔스 16강행 FA 김성현, SK와 2+1년 11억원에 잔류 계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산불 피해 도망가는 산토끼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