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강성민 '원희룡 제주도정 뒷북행정 5' 발표 눈길
제주형 뉴딜계획·COP28 유치전·지역화폐 발행 등
"대선행보 한 발 빠르게, 도민정책은 한 발 늦게 대응"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0. 11.19. 16:28: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자치도의회 강성민 의원.

제주자치도의회 강성민 의원.

더불어민주당 강성민 의원이 19일 제주도의회 도정질문에서 원희룡 제주도정의 '뒷북행정 No.5'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강 의원이 꼽은 첫번째 뒷북행정은 '제주형 뉴딜계획'이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등이 이미 지난 7월1일 수립해 발표했고 정책설계도 국비 3.86조원과 지방비 2.27조원으로 상대적으로 지방비 부담이 크게 설계됐다는 점이다.

 두번째는 뒤늦은 '제28차 유엔 기후변화 협약 당사국총회' 유치전 합류이다. 기획재정부가 당사국 총회(COP28) 한국 유치를 승인한 것이 지난 7월29일이지만 여수시는 이미 2019년에 유치위원회를 구성했고 유치타당성 용역까지 완료한 상태이다. 전남도는 이미 지난 4월에 유치 지원조례까지 제정했다.

 세번째는 지역화폐 발행이다. 그동안 발행되던 제주사랑상품권이 정부가 지원하는 기준에 미달돼 문제가 제기돼 왔지만 제주도정은 코로나19에 따른 정부 재난지원금 지급시 제약이 발생하자 그때서야 부랴부랴 대처한 것에 불과하다고 강 의원은 지적했다.

 강 의원이 지적한 네번째 뒷북행정은 '송악선언'이다. 강 의원은 "청정 제주를 지키기 위해 난개발을 막겠다는 취지에는 동의하지만 선언에서 언급된 뉴오션타운개발사업과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등 대부분이 이미 중단된 사업에 대한 중단선언에 불과하다며 대선에는 한 발 빠르게, 도민정책에는 한 발 느리게 대응하고 있다"고 깎아내렸다.

 마지막 뒷북행정은 '늑장 추경편성'이다. 추경편성을 위한 재원이 부족하자 문화예술과 체육분야 민간보조금을 일방적으로 삭감하면서 논란만 불러오면서 오히려 코로나19 대응 추경이 아니라 비판을 받았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연락두절' 부산 자가격리 이탈자 소재 확인 성산 신양리마을회 자체 재난지원금 2회 지급 …
'비상경영' JDC 올해 종부세 130억원 분납 신청 '집단감염' 진주이통장협 "머리숙여 사죄합니…
제주지방 휴일까지 쌀쌀.. 해상엔 높은 파도 'AI 비상' 제주 3일부터 전국 가금류 반입금지
하나은행 제주본부 전기차 충전서비스 제공 제주도,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대비 '즉각 대응…
남부발전 150㎿ LNG남제주복합발전소 준공 인천시 거주자 제주82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산불 피해 도망가는 산토끼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