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교도소 가라" 환청 듣고 흉기 강도 50대 실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11.20. 12:15: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살인죄로 복역한 50대 남성이 출소 후 흉기 강도 행각을 벌여 법원으로부터 실형을 선고 받았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특수강도와 절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1)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1일 오전 9시쯤 서귀포시 대정읍 한 편의점에서 계산대에 있던 B(55·여)씨를 흉기로 위협하며 현금 18만원을 빼앗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 A씨는 피해자가 편의점 밖으로 도망치자 냉장고에 있던 맥주캔 1개를 꺼내 마신 혐의도 받는다.

수사 기관에 A씨는 '범죄를 저질러 교도소에 가라'는 환청을 듣고 이같은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살인죄를 저지른 혐의로 1998년 징역 20년을 선고 받아 교도소에서 20년을 복역하다 지난해 3월 만기 출소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느꼈을 정신적 충격이 상당하며 피고인은 누범 기간에 자숙하지 않고 범행을 저질렀다"면서 "다만 피고인의 정신장애가 범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는 점. 피해자의 재산적 피해를 모두 회복한 점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긴급생계지원금 가구당 최고 100만원 지… 제주도향교재단 국가로부터 4만평 돌려받는다
"서귀포시 환경부서 통폐합 중단해야" 길거리서 미성년자 추행한 중국인 실형
제주시 해녀 절반 이상은 70대 이상 '고령화' '청소년 성착취물 제작 유포' 배준환 무기징역 …
"국토부, 제2공항 예산 473억원 반납하라" 제주 해안서 상괭이 사체 또 발견
제주지역 병사 내년부터 항공료 걱정 던다 [1보] '성착취물 제작 유포' 배준환 무기징역 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산불 피해 도망가는 산토끼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