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벌금 폭탄 '악마의 잼'… "낼 능력 없다"
1심에서 벌금 15억원 선고하자
항소 제기하고 '양형 부당' 주장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1.27. 18:01: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등록 시설에서 잼을 만들어 판매하다 벌금 폭탄을 맞은 40대가 항소심에서 "낼 능력이 안된다"고 호소했다.

 광주고등법원 제주 제1형사부(재판장 왕정옥 부장판사)는 27일 보건 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 조치법 위반(부정식품 제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4)씨에 대한 항소심을 진행했다.

 A씨는 2017년 3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식품제조업 등록을 하지 않은 채 도내 한 카페에서 코코넛을 이용한 일명 '악마의 잼'을 만든 혐의로 기소됐다. 이어 2018년 2월에는 잼이 식품표시 기준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단속에 적발되자 같은해 3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1년 동안 제주시 이호동에 있는 단독주택에서 잼을 판매하기도 했다. 이렇게 무허가 시설에서 잼을 팔아 A씨는 2018년 한 해에만 소매가격으로 7억원 상당을 벌었다.

 이에 대해 1심 재판부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위험을 초래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벌금 15억원을 선고한 바 있다. 또 A씨가 벌금을 납부하지 않을 경우에는 150만원을 1일로 환산해 노역장에 유치하도록 했다.

 이날 항소심 재판에서 A씨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은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양형부당을 주장했다. A씨가 15억원에 달하는 과도한 벌금을 낼 능력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반면 검찰은 양형에 문제가 없다며 항소 기각을 주장했다.

 재판부는 다음달 10일을 공판기일로 지정, A씨가 요청한 증인 심문을 벌일 예정이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4·3연구소 "4·3 문제 해결 9부 능선 넘었다" 제주시 노형동서 소울·올란도 충돌 3명 중·경…
후쿠시마 핵발전사고 10주기 탈핵 피켓시위 서귀포시 하효동 단독주택서 화재
참여환경연대 드림타워 카지노 이전 의혹 고발 4·3수형인 330여명 같은날 재심 '선고'
제주 백신 1호 접종자 "평상시와 똑같다" 서귀포 강정동서 화재 야초지·하우스 피해
제주병무청장에 제주 출신 문경종 서기관 첨단 열영상감시장비… 제주경찰엔 애물단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