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오대익 "코로나19로 인한 교육공백 대책 세워야"
22일 제주자치도의회 미래제주 교섭단체 대표연설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2.22. 16:00: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오대익 미래제주 원내대표.

오대익 미래제주 원내대표.

오대익 미래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은 22일 "코로나19로 인한 교육 공백으로 피해가 상상 이상으로 크다"며 "미래세대가 '코로나 세대'라는 집단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보상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이날 오후 열린 제39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교육공백, 아동학대 예방대책 등에 대한 입장을 냈다.

오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교육공백 피해를 지원하기 위한 최선의 대책을 강구애햐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에 교육부문 반영이 미흡하다"며 "현재 추진 중인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용역진이 도시계획·건축·교통 전문가로 구성돼, 청정과 공존이라는 제주미래비전과 부합한지 의심스럽다"며 "제주의 성장 동력에서 초·중등교육에 관한 사항들이 내실있게 제시되고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트코로나, 위드코로나 시대에 대비하는 교육정책의 방향과 전략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며 "새로운 교육시스템과 교육과정을 면밀히 검토해 미래형 교육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오 의원은 "제주지역의 만5세까지 유아 중, 1∼4세까지의 유아는 거의 100%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취원하고 있어 관리가 용의한 편이지만 만 5세 어린이는 93.5%만 취원하고 있어 미취원 유아 430여명이 어디서 어떤 교육이나 돌봄을 받고 있는지 깜깜한 상태"라며 "조속한 소재파악과 함께 이 아이들이 관리사각지대로 방치되지 않도록 특별관리 체계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방과후학교 운영 강화, 국제학교 추가유치에 대한 긍정적인 검토, 학교교육에 있어 동교·대면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국회의원 지난해 후원금 한도 채웠다 제주4·3특별법 개정안 26일 본회의만 남았다
"제주도, 제2공항 여론조사 후속대책 손 놨나" 자금난 등으로 장기 공사중단 건축물 어쩌나
자립생활 희망 장애인지원주택 입주자 모집 제주시 내달부터 소규모 공동주택 실태점검
올해 제주꿈바당 교육문화카드 발급 접수 서부농기센터 신규농업인 영농기술 교육생 모…
청명·한식일 양지공원 개장유골 화장예약 확… 강정항 어업인 판매 복지시설 5월 준공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