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시 들불축제 정체성 실종” 맹공
제주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행정시 업무보고
“규모 축소·개최 목적 불분명..프로그램 고민 흔적도 전무”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1. 02.25. 20:3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는 25일 제1차 회의를 열고 제주시와 서귀포시로부터 주요 업무보고를 받았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공

오는 3월 열린 예정인 제주시 들불축제가 당초 계획보다 대폭 축소되고 축제 개최의 목적도 불분명해 축제 개최의 취지를 살리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안창남)는 25일 제392회 임시회 제1차 회의를 열고 제주시와 서귀포시로부터 주요업무 보고를 받았다.

국민의힘 오영희 의원(비례대표)은 이날 "올해로 23회째를 맞고 있는 들불축제가 오는 3월 13일 개최될 예정이나 코로나19 우려에 따라 당초 계획보다 대폭 축소되고 있고, 축제 개최의 목적도 불분명해 축제개최의 취지와 그 효과를 달성할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된다"며 "올해 들불축제의 개최목적이 코로나 블루 해소를 위한 도민 위로 목적인가 아니면 지역예술인 지원인가 또는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인지 헷갈린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들불축제는 "새별오름의 불놓기를 위한 개최인 것 같다. 관람객을 드라이브인으로 400대 총 1600명으로 참여 인원을 제한하고, 참여자 모집 공고를 통해 선착순 응모를 하고 있는데, 신청조건이 적절한지도 의문이다. 조건이 차량을 등록해야 하고 '탐나는 전' 5만원 상당 이상 구입한 영수증을 첨부해야 신청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자동차를 소유하지 않고 있는 대중교통 이용자들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고 지역화폐 이용 활성화를 위한 취지는 좋지만 구매조건은 행정편의주의적 발상이다. 또한 지역예술인들의 지원이라고 하기에는 온라인 영상공모도 매우 제한적이어서 총 50편의 공연영상제작과 10편의 온라인 공연으로 지역예술인을 지원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질타했다.

오 의원은 또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특산물 기획판매를 위한 프로그램 취지는 좋으나 네이버쇼핑, 11번가 등 라이브 쇼핑방송행사는 굳이 들불축제 개최기간 아니더라도 운영이 가능한 아이템이다. 굳이 들불축제 개최라는 명분으로 하지 않아도 될 행사이다. 비대면 축제 개최라면 축제 콘텐츠와 축제 개최 장소에 맞는 세부 프로그램 운영이 필요한데, 이에 대한 충분한 고민이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들불축제 콘텐츠 및 방향성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옛 탐라대 부지 활용 5년째 ‘허송세월’ 오라초등학교 근로자 확진 판정… 16일 원격수…
일본산 수산물 제주 들어와도 실시간 파악 불… 제주도의회 '日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 긴급 …
제주도 국립공원 입장료 징수 검토 논란되나 "영리병원-환경가치 고려 없는 조항 삭제해야"
제주 해양경찰 發 n차감염 또 확산되나 1차산업·ICT 기술 융복합 제주형 미래산업 구축
제주국제컨벤션센터 개인 주식 8만7000주 추가 … 민주당 "세월호 참사 기억… 안전사회 노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