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설렘 속 입학·개학... "매일 등교했으면"
도내 모든 학교 2일 새학년 학사일정 시작
가파초 '나홀로 입학'... 신입생 '0명' 3곳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1. 03.02. 15:17: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일 제주시 광양초등학교에서 열린 입학식에 어린이들이 부모님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이상국기자

제주도내 모든 학교가 2일 입학·개학식을 열고 2021학년도 1학기를 시작했다. 코로나19가 여전한 가운데 올해는 개학과 동시에 등교수업이 이뤄졌지만 밀집도 2/3가 유지된 대규모 학교 36개교의 일부 학생들은 올해도 집에서 '온라인 개학'을 맞았다.

 올해 입학식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가 유지되면서 신입생 50명 이내 학교에서는 학부모를 포함한 100명 이내로, 신입생 50명 초과 학교는 학부모 없이 학교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거리두기 입학식이 열렸다.

 2일 입학식에 참석하지 못한 학부모들은 못내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 모씨(삼성초 학부모)는 "첫 아이라 입학식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도 궁금하고, 할머니, 할아버지도 와서 축하해주고 싶었는데 같이 못 들어가게 돼서 아쉽다"고 전했다.

 반면 광양초등학교 신입생 29명은 이날 엄마 또는 아빠와 함께 입학식에 참석했다.

2일 열린 광양초등학교 입학식에 학부모들이 자녀들의 손을 잡고 등교하고 있다. 이상국기자

2일 열린 광양초등학교 입학식에 참석하는 어린이들. 이상국기자

 강옥화 광양초 교장은 "작년에는 코로나19로 학교가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해 안타까웠는데 오늘 등교맞이를 하면서 건강한 모습으로 등교하는 아이들을 보고, 입학식도 할 수 있어 가슴 벅차다"면서 "올해는 아이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고 즐겁게 정상적으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등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만 18세 미만 청소년과 아동에 대한 접종 계획은 미정인 상황에서 등교에 따른 감염 불안감도 존재한다. 이에대해 한 학부모는 "학교에서 신경을 많이 쓸거라 본다. 믿고 보내는 마음이 크다"면서 "아이들을 생각하면 집에서 생활하는 것보다 매일 등교해 친구와 어울리는 게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사회적거리두기 단계별 기준에서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은 2단계까지, 고등학교 3학년은 2.5단계까지 매일 등교하게 된다.

 한편 이날 가파초는 4년 만에 1명이 입학했다. 병설유치원생도 1명 입학하면서 재학생 6명과 학부모가 참석한 가운데 입학식이 열렸다. 추자초 신양분교장과 가파초 마라분교장, 한림초 비양분교장은 올해 신입생이 없다.

교육 주요기사
"확진 자가격리 되면 시험 못보는데" '조마조마 [특집]2022 제주교육감 선거 보수성향 단일화 변…
도내 학생선수 보호 강화... 체육시설 CCTV 설치 … 제주중앙중 교직원 자가격리에 3학년 원격수업…
제주 청소년 도박 위험집단 비율 감소 향후 10년 제주미래교육비전 수립 용역 착수
제주도교육청 2022학년도 대입 진학지도 나선다 수원초·대정서초·온평초에도 '기적의 놀이터'…
제주대 교통사고 부상자 돕기 대학 구성원 헌… 제주 특수교육·보건교사 13일부터 백신 접종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